검찰이 `삼성 비자금 조성 및 검사 대상 로비' 의혹 사건을 특별수사ㆍ감찰본부를 구성해 독립적으로 수사하기로 한데 대해 고발인인 참여연대 측은 "고발인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박근용 참여연대 사법감시팀장은 15일 "늦은 감이 있지만 `독립 수사팀 구성' 요구 등을 검찰이 수용하기로 한 만큼 `로비 대상 검사' 명단에 들어있는 검찰 간부를 지휘 라인에서 배제하는 등 수사의 공정성 확보를 위한 의지만 확인되면 적극적으로 조사에 협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검찰이 특별수사팀을 구성하고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에 배당됐던 고발장 등을 넘겨받으면 곧바로 고발인 조사가 시작되는 등 정치권의 특검 도입 논의와 별도로 수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의영 기자 keykey@yna.co.kr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