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진 검찰총장 후보자가 삼성의 관리 대상이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검찰이 ‘삼성 비자금 조성 및 떡값 검사 의혹’ 고발사건을 검찰총장으로부터 독립된 ‘특별수사·감찰본부’를 설치해 수사하기로 했다.

대검찰청은 15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통해 “검찰총장 후보자 등 일부 검찰간부들이 삼성그룹의 관리 대상이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기존 수사지휘 체계로는 검찰수사의 공정성에 대한 신뢰를 얻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경수 대검 홍보기획관은 “삼성 비자금 고발 사건을 최대한 철저하고 공정하게 수사하기 위해 특별본부는 최종 수사결과를 제외한 중간 수사내용은 검찰총장이나 대검 중수부장에게 보고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 후보자와 함께 삼성의 로비 의혹을 받고 있는 이귀남 대검 중수부장을 수사보고 체계에서 배제해 수사의 공정성을 확보하겠다는 뜻이다. 김 기획관은 ‘임 후보자도 수사 대상이냐’는 질문에 “제기된 의혹 모두 특별본부의 수사대상이 된다”고 답했다.

이를 위해 본부장은 검사장급 이상을 대상으로 정상명 현 검찰총장이 임명하되, 본부 구성과 규모, 운영은 전적으로 본부장이 판단해 결정하게 된다. 본부장 임명은 ‘떡값 명단’이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불필요한 의혹을 막기 위해 대검 자체적으로 최대한 검증작업을 통해 선정할 예정이며, 외부인사 영입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검찰은 밝혔다.

광고

특별본부 결정은 이날 오전 임 후보자가 정상명 검찰총장을 갑자기 방문하면서 이뤄졌다. 김 기획관은 “임 후보자가 검찰총장을 방문해 협의를 마쳤다”고 밝혀, 특별본부 설치에 임 후보자의 ‘결단’이 상당 부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김 기획관은 “정치권의 특검법안 발의나 청와대의 특검 반대 의견은 고려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은 “국회가 굳이 특검법안을 만든다고 한다면 검찰로서는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발 당사자인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과 참여연대는 이날 “특별본부의 구성이 수사의 공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판단된다면 고발인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김남일 기자 namfic@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