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5일 삼성이 검찰·재경부·국세청 등 정부기관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로비를 벌였다는 김용철 변호사의 폭로와 관련해 검찰의 처리 과정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검사들이 삼성 구조본에서 떡값을 받았다면 국민이 어떻게 검찰을 신뢰할 수 있겠냐’는 질문에 “당연히 저희(청와대)로서는 관심을 갖고 있는 사안”이라며 “청와대가 이 과정을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특히 삼성의 검찰 관리 의혹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제 도입 요구와 관련해 “검찰이 기본적으로 이 일에 대해 잘 알아서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검찰이 어떻게 하는지를 좀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는 김 변호사가 “삼성을 위해 검찰·국정원·청와대·언론이 실시간 정보보고를 했다”며 ‘청와대 관련설’을 제기한 데 대해선 “청와대의 부당한 개입은 당연히 없다. 사실무근이다”라고 밝혔다.
이름을 밝히지 말 것을 요청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현재 청와대가 섣불리 나서 검찰 수사나 특검 도입 요구에 대해 명시적인 의견을 말할 상황은 아니지만, 검찰 스스로 삼성의 돈을 받고 관리당했다는 관련 의혹 등에 대해 국민이 믿을 수 있도록 엄정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단 김 변호사의 폭로 내용을 토대로 검찰이 의혹 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신승근 기자 skshin@hani.co.kr
[관련 기사]
▶  [2차회견 파장] ‘삼성 후계구도’ 비리공개 별러
▶  [편집국에서] 무모한 한겨레? / 이춘재
▶  삼성 ‘나올건 다 나왔다’…적극해명 나서
▶  삼성, ‘고문 계약기간엔 아무 말 않더니…’ 김 변호사 흠집내기
▶  삼성 “에버랜드사건 방어 자문” 김용철 “모든 증거·진술 조작 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