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으로부터 돈을 받은 인사들 가운데는 검찰 최고위 간부도 여럿 있다”고 밝히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삼성으로부터 돈을 받은 인사들 가운데는 검찰 최고위 간부도 여럿 있다”고 밝히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삼성 후계구도’ 비리공개 별러
“검찰 안나서면 명단공개” 경고
삼성은 소송 등 정면대응 태세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가 김용철 변호사가 제기한 삼성 관련 비리 의혹을 6일 검찰에 고발하기로 함에 따라 ‘삼성 비자금 의혹’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고발에 따라 검찰 수사가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문제는 검찰의 수사 의지다.

민변은 5일 “삼성 관련 비리 의혹을 고발하기 위한 준비작업을 거의 끝냈다”며 “김 변호사가 갖고 있는 자료 중 우선 검찰 수사가 시급한 내용 위주로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민변 등은 김 변호사 명의의 차명계좌 공개와 함께 제기된 삼성 비자금 조성 의혹을 주요 고발 대상에 포함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민변은 에버랜드 사건 증거조작과 삼성 떡값 리스트 등 추가로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검토를 거친 뒤 추가 고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광고

그러나 검찰이 수사를 제대로 할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김 변호사의 말대로 검찰 고위 간부들 상당수가 그동안 삼성의 관리 대상이었다면 이미 삼성에 발목을 붙잡혀 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동안 수사 착수 여부에 대해 “검토 중”이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는 검찰의 태도도 이를 뒷받침한다.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사제단)은 이날 2차 기자회견에서 “삼성의 로비를 받았던 인사들이 고위 간부로 있는 검찰이 제대로 수사할지 의문”이라며 “수사를 공정하게 할 수 있도록 독립적인 수사팀을 꾸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제단은 이에 따라 장기전을 준비하고 있다. 김인국 신부는 “이건희 회장의 아들 이재용씨 재산 형성과정의 불법성 등을 삼성 내부 문건을 통해 적절한 기회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의 재산 형성과정은 삼성의 후계구도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 이 문제가 본격적으로 제기되면 이재용씨에게 경영권을 넘겨주려는 삼성의 후계구도는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높다. 사제단은 이를 비롯해 앞으로 몇차례 더 삼성과 관련한 문제를 제기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광고

사제단 안에서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삼성 문제를 끝까지 밀고 나가야 한다”는 강경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한 관계자는 전했다. 사제단이 이날 기자회견이 끝난 뒤 김용철 변호사의 거처를 제기동 성당에서 제3의 장소로 옮긴 것도 단기간에 이 문제가 매듭지어지기 힘들다는 판단에서다.

한편, 삼성은 이날 차명계좌 의혹이 제기된 이후 처음으로 공식 반박 자료를 냈다. 삼성 안에서는 김 변호사의 첫 폭로 이후 잠잠했던 언론 보도가 지난 주말부터 다시 불붙는 조짐을 보이면서 ‘강경론’이 조금씩 힘을 얻는 분위기다. 이름을 밝히지 말 것을 요청한 삼성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도 정면 대응 체제, 즉 개별 사안에 대해 반박할 것은 하고 법적 대응도 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광고

다만 삼성은 김 변호사에 대한 법적 대응은 “좀더 지켜보겠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 문제를 스스로 검찰이나 법원으로 가져가는 것이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그러나 어차피 검찰 수사가 불가피해진 만큼 삼성에서도 본격적인 법적 대응에 나설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춘재 김회승 기자 cjlee@hani.co.kr

[관련 기사]▶  [2차회견 파장] ‘삼성 후계구도’ 비리공개 별러 ▶  [편집국에서] 무모한 한겨레? / 이춘재 ▶  삼성 ‘나올건 다 나왔다’…적극해명 나서 ▶  삼성, ‘고문 계약기간엔 아무 말 않더니…’ 김 변호사 흠집내기 ▶  삼성 “에버랜드사건 방어 자문” 김용철 “모든 증거·진술 조작 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