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인천공항→서울시청 15만원…외국인에 요금 ‘바가지’

등록 :2007-08-17 08:53수정 :2007-08-17 20:55

1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사람들이 택시를 기다리는 승강장 건너편에 호객행위 등 공항시설 내에서의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한다는 펼침막이 걸려 있다. 인천국제공항/이정아 기자 <A href="mailto:leej@hani.co.kr">leej@hani.co.kr</A>
1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사람들이 택시를 기다리는 승강장 건너편에 호객행위 등 공항시설 내에서의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한다는 펼침막이 걸려 있다. 인천국제공항/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경찰, 불법 운송조직 적발 수사
‘본방’ 상납받고 구역 배당…ㅈ·ㅋ 콜밴 협업관계
일반택시들엔 영업 못하게 폭행·협박 일삼기도
서울 강서경찰서는 16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외국인을 대상으로 콜밴(화물택시) 호객행위를 해 바가지요금을 씌우고, 일반 택시 등은 이곳에서 영업하지 못하도록 폭행·협박을 일삼은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정아무개(49)씨 등 18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본방’으로 불리는 조직을 만들어 호객행위를 하는 구역을 나누고 조직원들로부터 매달 수십만원씩을 상납받는 등 조직적으로 활동한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바가지 실태=경찰은 ‘본방’ 조직원들이 주로 인천국제공항 주차장에 차를 세워놓고 외국 항공편이 주로 들어오는 입국장 이(E)·에프(F) 출구 앞에서 외국인만을 유인해 서너 배의 바가지요금을 씌웠다고 밝혔다. 일반 택시 요금은 인천공항에서 서울시청까지 4만원, 콜밴은 7만원대지만 이들은 15만원 안팎을 받았다.

이들은 자신들의 구역에서 일반 택시나 다른 회사 콜밴이 영업을 하면 조직원들을 동원해 택시기사들을 폭행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지난 5월에는 본방 소속이 아닌 택시기사 ㄱ씨가 이들한테 두들겨 맞아 전치 4주의 상처를 입기도 했다. 성기병 강서경찰서 강력6팀장은 “정씨 등 본방 조직원 상당수가 공항 내 폭행 문제로 전과가 있다”며 “바가지를 씌운 외국인들에 대해서도 폭행·협박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명동 ㄹ호텔 안내직원은 “일주일에 한두 차례 정도는 꼭 요금 문제로 외국인과 콜밴 택시기사 사이에 다툼이 벌어진다”며 “택시기사들 사이에선 바가지를 잘 쓰는 미군을 ‘빠다’라고 부른다”고 전했다.

활동 체계=경찰은 ‘본방’이 김포공항 시절부터 있었으며, 인천국제공항이 생기면서 고스란히 옮겨온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20명 정도씩 오전반과 오후반으로 나뉘어 있으며, 주로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들어오는 오후 시간에는 서열이 높은 조직원들이 공항 건물 안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강서경찰서 관계자는 “본방 외에 ‘ㅈ콜밴’과 ‘ㅋ콜밴’도 외관상으로는 화물택시 회사지만 외국인에게 바가지를 씌울 때는 본방과 서로 협업관계에 있다”며 “ㅈ콜밴이나 ㅋ콜밴에서 일하던 사람이 본방으로 올라가기도 한다”고 말했다.

본방 소속은 공항 건물 안에서 호객행위를 하고, ㅈ사 소속 40여명은 공항 건물 바로 앞 인도, ㅋ사 소속 70명은 택시 승강장 주변 등 도로에서 호객행위를 하는 등 구역을 나눠 활동하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수사팀 관계자는 “조직원들이 본방의 경우 매달 35만원, ㅈ사 등은 20만원을 정씨에게 상납해 왔다”며 “이들은 ‘회비’라고 말하지만 계좌 추적을 해보니 ㅈ사 쪽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낸 돈이 회사 사장을 거쳐 정씨한테 들어간 것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자신을 책임자라고 밝힌 ㅈ콜밴과 ㅋ콜밴 관계자는 “본방은 모르는 일”이라며 “다만 일부 회원들이 호객행위를 한 것 같은데, 우리가 일일이 따라다니면서 말릴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하어영 기자 haha@hani.co.kr


■ 유창한 영어로 호객…택시 태운뒤엔 과속·폭언 예사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이태원 희생자 ‘마약 검사’ 부검 권유한 검찰…“우리 애 두번 죽이냐” 1.

이태원 희생자 ‘마약 검사’ 부검 권유한 검찰…“우리 애 두번 죽이냐”

[단독] 화물연대에 응답한 유엔 기구 “즉시 개입” 2.

[단독] 화물연대에 응답한 유엔 기구 “즉시 개입”

‘자금줄 김건희’ 도이치 재판에 드러난 흔적, 계좌·파일·녹취록 3.

‘자금줄 김건희’ 도이치 재판에 드러난 흔적, 계좌·파일·녹취록

실내 마스크 벗는다?…대전이 쏘아올린 의무해제 논란 4.

실내 마스크 벗는다?…대전이 쏘아올린 의무해제 논란

김건희 ‘도이치 공범 의혹’ 1년…검, ‘무혐의’ 들고 때 기다리나 5.

김건희 ‘도이치 공범 의혹’ 1년…검, ‘무혐의’ 들고 때 기다리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