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대학 신고식, 폭력 넘어 성희롱 “이럴수가”

등록 :2007-03-23 14:54수정 :2007-03-23 19:47

[대학폭력] 학생들이 옷을 벗은채 춤을 추고 있다.
[대학폭력] 학생들이 옷을 벗은채 춤을 추고 있다.
웃통 벗고 머리박기는 기본, 팬티 엉덩이 걸친 채 춤까지
대학 신입생 신고식에서는 폭력뿐만 아니라 성희롱까지 버젓이 행해지고 있다.

반나체로 줄지어 경례를 하고 춤을 추는가 하면, 포르노 영화에서나 나오는 낯 뜨거운 장면까지 연출됐다.

<한겨레>가 23일 입수한 인천전문대 무도경호과 2006년 신입생 신고식 장면을 담은 사진에 따르면, 남자 신입생들은 넥타이를 맨 상의 정장 차림에 하의는 팬티만 입는 ‘엽기적’인 모습으로 줄지어 선배들에게 경례를 했다. 여학생 신입생들은 이들 남학생의 뒷줄에 서 있다. 여흥시간에는 거의 팬티를 벗은 모습으로 단체로 춤을 추기도 했다.

더 충격적인 것은 한 여학생이 남학생 앞에 무릎을 꿇은 채 바나나로 보이는 과일을 먹기도 했다. 일부 결혼식 피로연에서 신혼부부가 행하는 이벤트로, 당하는 학생은 견디기 힘든 성희롱에 해당하는 행동이다.

또 이들은 야간에 벌어진 머리박기 얼차려에서도 머리 바닥에 박은채 어깨동무하는 자세를 강요당해, 삼청교육대나 조직폭력배를 연상시키는 장면을 보여 주었다.

이 사진을 <한겨레>에 제보한 이 대학 학생은 “올해도 예비소집일부터 견디기 힘든 단체기합에 험한 욕설을 들어야 했다”며 “힘들게 입학했는데 대학 생활을 포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학폭력] 학생들의 하의를 벗은 채 경례를 하고 있다.
[대학폭력] 학생들의 하의를 벗은 채 경례를 하고 있다.
이 학생은 또 “신입생 환영회때 억지로 밤새 술을 먹이며 귀가를 막기도 했다”며 “먼저 귀가한 신입생들은 선배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덧붙혔다.

한편, 이 대학 문대성 무도경호과 학과장은 “신입생 신고식에서 폭력행위와 성희롱에 해당하는 행위가 있었다는 것에 대해 전혀 들은 바 없다”며 “만약 그런 행위가 있었다면 내가 모를 리가 없다”고 말했다.


무도경호과 한 학생회 간부는 “사진에 나온 학생들의 행동은 강압적인 것이 아니라 여흥을 위해 학생들 스스로 연출한 것”이라며 “올해는 가벼운 욕설과 머리박기 정도로 신고식을 했다”고 말했다.

〈한겨레〉온라인 뉴스팀 이정국 기자 jglee@hani.co.kr

[대학폭력] 학생들이 머리 박기 기합을 받고 있다.
[대학폭력] 학생들이 머리 박기 기합을 받고 있다.
2007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서 학생들이 속칭 ‘각’을 잡은 상태로 앉아 있다.
2007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서 학생들이 속칭 ‘각’을 잡은 상태로 앉아 있다.


■ ‘대학교 폭력’ 피해학생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한겨레>는 2006년 3월에도 [기획연재] 폭력에 길들여진 대학사회 이대로 좋은가’ 기사를 실어 대학교 신입생 폭력을 고발했지만, 1년이 지난 2007년에도 대학내 가혹행위가 여전함을 보도하게 되었습니다. <한겨레>는 이에 피해자와 목격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대학생활중 조직적인 가혹행위를 받은 경험이 있는 분들은 아래 이메일로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철저한 제보자의 안전보장과 충실한 취재를 약속드리며 지성사회의 폭력 근절에 함께 참여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제보할 곳 : <한겨레> 박현철 기자 fkcool@hani.co.kr , 이정국 기자 jglee@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오늘밤 ‘화이트 미니문’ 뜬다…정월대보름 전국 맑고 포근 1.

오늘밤 ‘화이트 미니문’ 뜬다…정월대보름 전국 맑고 포근

보약 ‘잠’ 을 만드는 독약…꿀잠만 주는 수면제는 없다 2.

보약 ‘잠’ 을 만드는 독약…꿀잠만 주는 수면제는 없다

“너 나가! 해고야, 이××야” ‘일타강사’ 최치열 부당해고? 3.

“너 나가! 해고야, 이××야” ‘일타강사’ 최치열 부당해고?

돈 훔치러 무인매장 들어갔지만…대법 “주거침입은 무죄”, 왜? 4.

돈 훔치러 무인매장 들어갔지만…대법 “주거침입은 무죄”, 왜?

[영상] 경찰에 막힌 ‘광화문 추모’…“핼러윈 인파 모였을 땐 뭐했나” 5.

[영상] 경찰에 막힌 ‘광화문 추모’…“핼러윈 인파 모였을 땐 뭐했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