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대학 신고식, 폭력 넘어 성희롱 “이럴수가”

등록 :2007-03-23 14:54수정 :2007-03-23 19:47

[대학폭력] 학생들이 옷을 벗은채 춤을 추고 있다.
[대학폭력] 학생들이 옷을 벗은채 춤을 추고 있다.
웃통 벗고 머리박기는 기본, 팬티 엉덩이 걸친 채 춤까지
대학 신입생 신고식에서는 폭력뿐만 아니라 성희롱까지 버젓이 행해지고 있다.

반나체로 줄지어 경례를 하고 춤을 추는가 하면, 포르노 영화에서나 나오는 낯 뜨거운 장면까지 연출됐다.

<한겨레>가 23일 입수한 인천전문대 무도경호과 2006년 신입생 신고식 장면을 담은 사진에 따르면, 남자 신입생들은 넥타이를 맨 상의 정장 차림에 하의는 팬티만 입는 ‘엽기적’인 모습으로 줄지어 선배들에게 경례를 했다. 여학생 신입생들은 이들 남학생의 뒷줄에 서 있다. 여흥시간에는 거의 팬티를 벗은 모습으로 단체로 춤을 추기도 했다.

더 충격적인 것은 한 여학생이 남학생 앞에 무릎을 꿇은 채 바나나로 보이는 과일을 먹기도 했다. 일부 결혼식 피로연에서 신혼부부가 행하는 이벤트로, 당하는 학생은 견디기 힘든 성희롱에 해당하는 행동이다.

또 이들은 야간에 벌어진 머리박기 얼차려에서도 머리 바닥에 박은채 어깨동무하는 자세를 강요당해, 삼청교육대나 조직폭력배를 연상시키는 장면을 보여 주었다.

이 사진을 <한겨레>에 제보한 이 대학 학생은 “올해도 예비소집일부터 견디기 힘든 단체기합에 험한 욕설을 들어야 했다”며 “힘들게 입학했는데 대학 생활을 포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학폭력] 학생들의 하의를 벗은 채 경례를 하고 있다.
[대학폭력] 학생들의 하의를 벗은 채 경례를 하고 있다.
이 학생은 또 “신입생 환영회때 억지로 밤새 술을 먹이며 귀가를 막기도 했다”며 “먼저 귀가한 신입생들은 선배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덧붙혔다.

한편, 이 대학 문대성 무도경호과 학과장은 “신입생 신고식에서 폭력행위와 성희롱에 해당하는 행위가 있었다는 것에 대해 전혀 들은 바 없다”며 “만약 그런 행위가 있었다면 내가 모를 리가 없다”고 말했다.


무도경호과 한 학생회 간부는 “사진에 나온 학생들의 행동은 강압적인 것이 아니라 여흥을 위해 학생들 스스로 연출한 것”이라며 “올해는 가벼운 욕설과 머리박기 정도로 신고식을 했다”고 말했다.

〈한겨레〉온라인 뉴스팀 이정국 기자 jglee@hani.co.kr

[대학폭력] 학생들이 머리 박기 기합을 받고 있다.
[대학폭력] 학생들이 머리 박기 기합을 받고 있다.
2007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서 학생들이 속칭 ‘각’을 잡은 상태로 앉아 있다.
2007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서 학생들이 속칭 ‘각’을 잡은 상태로 앉아 있다.


■ ‘대학교 폭력’ 피해학생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한겨레>는 2006년 3월에도 [기획연재] 폭력에 길들여진 대학사회 이대로 좋은가’ 기사를 실어 대학교 신입생 폭력을 고발했지만, 1년이 지난 2007년에도 대학내 가혹행위가 여전함을 보도하게 되었습니다. <한겨레>는 이에 피해자와 목격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대학생활중 조직적인 가혹행위를 받은 경험이 있는 분들은 아래 이메일로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철저한 제보자의 안전보장과 충실한 취재를 약속드리며 지성사회의 폭력 근절에 함께 참여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제보할 곳 : <한겨레> 박현철 기자 fkcool@hani.co.kr , 이정국 기자 jgle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상층부터 무너진 천장, 시루떡처럼 차곡차곡 쌓였다 1.

상층부터 무너진 천장, 시루떡처럼 차곡차곡 쌓였다

‘10년째 식물인간’ 동생과 사는, 말 못하는 불안이죠 2.

‘10년째 식물인간’ 동생과 사는, 말 못하는 불안이죠

공수처→검찰→경찰…수사기관들, ‘최재형 채용 의혹’ 떠넘기나 3.

공수처→검찰→경찰…수사기관들, ‘최재형 채용 의혹’ 떠넘기나

광주 화정아이파크 크레인 기사 “38층 동바리 일부, 사고 전 철거” 4.

광주 화정아이파크 크레인 기사 “38층 동바리 일부, 사고 전 철거”

“이제 면역력마저 줄어드는 느낌…코로나 3년차, 민생 희생 끝내야죠” 5.

“이제 면역력마저 줄어드는 느낌…코로나 3년차, 민생 희생 끝내야죠”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