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8개 지하철 노선 중 이용객이 가장 많은 2호선의 대표적인 승객은 `20대 여학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메트로는 최근 미디어 조사전문기관인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지하철 2.4호선의 승객에 대해 프로파일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이 조사는 14세 이상 승객을 대상으로, 2호선 50개 전 역사, 4호선 26개 전 역사에서 140명씩 모두 1만640명을 상대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2호선 승객은 남성이 42.8%, 여성이 57.2%로 여성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연령대별로는 20대(34.6%)가, 직업별로는 직업별로는 학생(37.9%)이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전체 승객 중 출.퇴근, 등.하교를 위해 정기적으로 지하철을 이용하는 비율은 52.8%로 절반을 조금 넘겼다.
월 평균 가구소득이 400만 원 이상인 사람이 32.9%, 자동차 보유자가 75.9%로 고소득에 차가 있으면서 지하철을 이용하는 사람도 상당수였다. 기혼자는 전체의 41.2%였으며 이 가운데 51%는 맞벌이 부부였다.
반면 4호선의 경우 남녀 승객의 비율이 남성 48%, 여성 52% 등으로 조사됐다.
20대 승객은 43.1%로 2호선보다 젊은 층이 더 많았으며 출.퇴근, 등.하교를 위한 정기 승객은 57.3%였다.
또 승객의 37.4%는 월평균 가구소득 400만 원 이상이었고 자동차 보유율도 72.1%에 달했다.
기혼자는 2호선보다 적었으며(22.3%) 이 중 맞벌이 부부는 46%였다.
출.퇴근 등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역 외에 가장 자주 이용하는 역은 2호선의 경우 강남.신촌.잠실.삼성역 순이었고 4호선은 명동.혜화.사당.동대문역 순으로 조사됐다.
지하철 승객의 주요 관심사는 2호선의 경우 건강(42.5%), 친구.이성친구(35.3%), 가족 관계(33%), 진학.진로.유학(22.6%) 등이었고 4호선은 친구.이성친구(43.3%)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을 제외하곤 거의 비슷한 양상이었다.
관심있는 상품(복수응답)을 물은 결과 2호선의 경우 여행(91.1%)-패션.의류.잡화(90.3%)-외식.음식점(88.8%)-영화.공연(85.3%)-정보통신.방송.인터넷(85.1%) 등의 순으로 파악됐다.
4호선의 경우 영화.공연(82.3%)-정보통신.방송.인터넷(74.6%)-여행(74.6%)-여행(74.6%)-패션.의류.잡화(74.1%) 등의 분포를 보였다.
서울메트로는 2.4호선 승객의 동선 및 매체 효과성 조사도 벌이고 있으며 내년에는 1.3호선 승객도 조사해 광고주, 광고대행사의 마케팅 자료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정성호 기자 sisyphe@yna.co.kr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