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새만금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참가자들이 지난해 8월 4일 전북 부안군 잼버리 야영장 수돗가에서 물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2023 새만금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참가자들이 지난해 8월 4일 전북 부안군 잼버리 야영장 수돗가에서 물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스카우트연맹(WOSM)이 지난해 8월 폭염과 준비 부족으로 사실상 조기 폐막한 ‘2023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새만금 잼버리)에 대해 “한국 정부가 개입해 여러 구조적 문제를 야기했다”고 평가했다. 한국스카우트연맹이 아닌 한국 정부가 잼버리의 실질적 주최자가 됐으며, 이 과정에서 행사장 부지가 적절한지 검증이 이뤄지지 못했고 청소년 참가자와 자원봉사자 안전을 위한 의료 지원, 위생 환경 등도 제대로 준비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세계스카우트연맹이 최근 누리집을 통해 ‘제25회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독립 검토 패널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는 세계스카우트연맹이 새만금 잼버리에서 드러난 문제를 짚고 개선 과제를 도출하기 위해 내·외부 인사 6명으로 꾸린 전문가 집단(패널)이 작성했다. 이들은 보고서에서 “한국 정부가 막대한 자금을 지원하며 사실상 대회 주최자가 됐고 한국스카우트연맹은 소외됐다”며 “(행사 준비를 위한) 공무원이 해마다 혹은 어떤 경우 더 자주 교체됐고 이는 행사 계획 및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프로세스 구축이 제대로 되지 않았음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또 “(준비 인력의) 변화하는 동안 인수인계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이는 불분명한 역할과 책임 문제로 이어졌다”고 했다.

앞서 국내에서도 새만금 잼버리 파행의 주원인으로 ‘컨트롤타워 부재’가 지목된 바 있다. 새만금 잼버리 조직위원장은 애초 김현숙 당시 여성가족부 장관, 김윤덕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북 전주 갑) 2인 조직위원장 체제였다가 2023년 2월 행정안전부 장관·문화체육관광부 장관·한국스카우트연맹 총재를 공동위원장으로 추가 선임했다. 보고서는 잼버리 행사의 성공적인 계획 및 실행 책임은 스카우트연맹에 있다면서도 “주최국 정부가 행사를 지원하는 것을 환영하고 권장하나 합의된 역할과 책임을 넘어서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광고

보고서는 새만금 잼버리 준비와 운영 과정에서 나타난 여러 문제점도 재차 지적했다. “적절한 부지(야영지)를 준비하려면 토지 매립을 포함한 상당한 기반시설 (설치) 작업이 필요했지만 한국스카우트연맹은 (야영지 조성을 위해) 대규모 나무 심기와 같은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다”며 “식품 제공·유통 과정에서 품목 누락, 부정확한 배송, 더운 날씨 속 식품 저장 문제, 과도한 포장 및 음식물 쓰레기 등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대회) 처음 며칠 동안 샤워실·화장실을 포함한 위생 시설을 정기적으로 시의적절하게 청소하지 않았다”며 “대회 초기엔 일부 진료소에서 전기가 공급되지 않았고 병상도 부족했다. 환자를 위한 음식 지원도 심각하게 부족했다. 의료 상황은 놀랄 만큼 준비가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폭염에 대비한) 더 철저한 준비가 있었어야 했다”고 밝혔다. 또 잼버리 종합 평가 과정에 꼭 필요한 정보를 한국 정부로부터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광고
광고

이런 평가에 대해 정부는 잼버리 주최는 세계스카우트연맹과 한국스카우트연맹이라며, 보고서 내용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여가부 관계자는 이날 한겨레에 “(조사를 진행한) 세계스카우트 패널이 여가부를 비롯한 유관부처(행안부·문체부 등)에 필요한 정보를 요청한 적이 없었다”며 “잼버리 준비와 진행은 주관·주최기관이 한 것이고, 정부는 필요한 지원을 하는 역할이었으므로 보고서 평가 결과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오세진 기자 5sji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