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강남에서 습격당했다. 현장에서 체포된 피의자는 15살로, 인근 중학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부산에서 피습당한 지 23일 만이다.

배 의원은 이날 오후 5시께 강남구 신사동의 건물 안에서 한 남자에게 돌로 머리를 맞은 뒤 순천향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배현진 의원실에서 공개한 영상을 보면, 남자는 배 의원과 대화를 시도한 뒤 배 의원이 몸을 돌려 이동하려는 순간 오른손에 쥔 돌로 배 의원의 머리 등을 10여차례 내려쳤다. 배 의원이 바닥으로 넘어진 뒤에도 공격은 계속됐고, 뒤늦게 상황을 알아챈 주변인들이 막아선 뒤에야 공격이 중단됐다. 배 의원 쪽 관계자는 한겨레에 “배 의원이 차에서 내려 건물로 들어가는 중 한 행인이 다가와 ‘국회의원 배현진이냐’고 물었고, 이에 배 의원이 ‘맞다’고 하자 돌로 뒤통수를 가격했다”고 말했다.

병원과 경찰 쪽은 배 의원이 두피가 1㎝ 남짓 찢어지고 얼굴 오른쪽이 긁히는 상처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순천향병원은 “응급 시티(CT)를 촬영하고 두피열상을 1차 봉합했다. 출혈이나 골절 소견은 없어 큰 손상은 아니다”라며 “현재 병실로 이동했으며, 적은 양의 출혈이 있을 수 있어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광고

15살로 강남의 한 중학교에 재학 중인 피의자는 배 의원을 공격하기 몇시간 전부터 건물 주변에 머물렀다. 현장 근처에 머물던 한 시민은 한겨레에 “오후 3~4시께부터 해당 남성이 이 일대를 서성였다”고 말했다. 배 의원은 이날 공식 일정이 아닌 개인 일정을 이유로 해당 건물을 찾았으며, 경찰은 체포된 피의자가 배 의원을 공격하게 된 경위와 이유를 집중 조사 중이다.

순천향병원을 찾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났다. 범죄 피해 그리고 이런 테러 피해는 진영의 문제라든가 당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고 범인을 엄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배 의원을 만난 뒤 “사실 본인도 지금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고, 상상도 하지 못할 정도로 무차별적인 가격”이라며 “국민의 공분을 자아내고 이 사회가 왜 이 지경까지 됐는지 걱정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믿을 수 없는 사건에 상처가 저릿해온다”며 “어떠한 정치 테러도 용납해선 안 된다. 철저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준우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도 “거듭되는 정치폭력에 한국 정치가 병들고 있다”며 “정치폭력 사태를 끝내기 위해 여야 모든 당의 지도부가 함께 만나는 회담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대통령실은 이날 밤 “있어서는 안 될 일로, 엄정한 조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고 배 의원의 빠른 쾌유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 역시 “총선을 앞두고 정치인에 대한 테러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심각한 범죄행위로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에 대한 안전 확보와 유사 범죄 예방에 전력을 쏟아달라”고 경찰청에 지시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늦은 시각 자료를 내어 “수사 결과에 따라 (피의자인) 학생에 대해 생활교육위원회의 규정에 의거해 적절한 선도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학교와 협의해 해당 학생 및 학교에 대해 맞춤형 지원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윤연정 기자 yj2gaze@hani.co.kr, 고경주 기자 goh@hani.co.kr, 정봉비 기자 bee@hani.co.kr, 선담은 기자 su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