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성균관 “설에 힘들게 전 부치지 마…과일도 아무거나”

등록 :2023-01-16 16:02수정 :2023-01-19 01:01

명절 스트레스 ‘차례상’ 간소화 원칙 재차 강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시대에 맞는 유교’를 내건 성균관은 설을 앞두고 올바른 세배법을 안내하고, 차례는 간소하게 지내라고 권고했다.

배꼽 인사를 할 때 두 손을 모으는 것과 비슷한 ‘공수’(拱手) 자세를 일단 취한 뒤 몸을 숙여서 절하는 것이 예법에 맞는다고 안내했다. 또한 차례상에 올리는 과일 종류는 정해진 것이 없으니 편하게 고르면 되고 힘들게 전을 부치지 않아도 된다고 제언했다.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이하 성균관), 성균관유도회총본부, 한국유교문화진흥원은 1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내용이 담긴 명절 인사법 및 차례 방안을 소개했다.

세배 때 하는 절은 ‘전배’(展拜)인데 공수 자세를 취한 후 몸을 굽혀 절을 하면된다. 공수는 복부와 주먹 하나 정도의 간격을 두고 두 손을 배꼽 높이에서 가지런히 모으는 것을 말한다. 남자는 왼손이 위로 가도록, 여자는 오른손이 위로 가도록 포갠다. 

유치원 등에서 어린이에게 배꼽 인사를 가르칠 때 하는 준비 자세와 비슷하다. 공수를 한 상태에서 몸을 굽혀 손을 바닥에 대고 왼쪽 무릎, 오른쪽 무릎 순으로바닥에 닿게 한 후 손등에 닿을 듯 말 듯 하게 머리를 숙인다. 절을 할 때 무릎이 먼저 바닥에 닿도록 자세를 낮추고, 이후 손을 바닥에 대는 것도 가능하다. 여자는 손을 바닥에 대지 않고 절을 한다. 

남녀가 함께 하는 경우 남자가 윗사람이 볼 때 왼쪽에 서고, 여성이 오른쪽에 선다. 일어설 때는 오른쪽 무릎을 먼저 바닥에서 떼고, 두 손을 오른쪽 무릎 위에 올린 후 왼쪽 다리를 펴며 일어선다. 일어선 후에는 공수한 상태에서 가볍게 고개를 숙이는 ‘읍’(揖)을 한다. 

덕담은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먼저 하며, 이후 아랫사람이 윗사람의 건강 등을기원하는 답례 발언을 하는 것이 예법에 맞는다고 성균관 측은 설명했다. 부부는 먼저 자신의 부모에게 세배하고서 자녀가 조부모에게 세배하도록 하는 것이 순서라고 성균관은 덧붙였다.

공수는 평상시에 서서 하는 인사인 ‘입배’(立拜)에서도 활용된다. 공수 상태에서 상대를 향해 허리를 구부리면 된다. 대략 30∼45도 정도 굽히면 충분하고 지나치게 많이 구부릴 필요는 없다. 차렷 자세에서 허리를 굽히거나 손을 무릎에 올린 상태로 인사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외국 인사법을 모방했거나 국적 불명의 방식이라고 성균관 측은 평가했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함께하는 설 차례 간소화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올바른 세배법을 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함께하는 설 차례 간소화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올바른 세배법을 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명절 스트레스 원인 중 하나로 꼽힌 차례상에 대해서는 간소화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성균관은 떡국, 나물, 구이, 김치, 술(잔), 과일 4종 등 9가지 음식을 올린 차례상을 보기로 제시했다. 송편 대신 떡국을 준비한 것이 추석 차례상과의 차이점이다.

성균관은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은 차례상에 꼭 올리지 않아도 된다. 전을 부치느라 고생하는 일은 인제 그만두셔도 된다”고 작년 추석을 앞두고 제안한 원칙을 다시 강조했다. 차례상에 올리는 과일의 종류는 정해진 것이 없으니 “4∼6가지를 편하게 놓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홍동백서(제사상에 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 과일은 서쪽에 놓는 일)나 조율이시(대추·밤·배·감)는 예법을 다룬 문헌에 없는 표현이라고 선을 그었다. 

작년에 간소화를 제안할 때 보여준 차례상에 밤, 사과, 배, 감이 있었는데 이는 예시일 뿐 특정 과일을 준비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성균관 관계자는 강조했다.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 위원장인 최영갑 성균관유도회총본부 회장은 ‘차례상에 이것도 올려도 됩니까, 저것도 올려도 됩니까’ 혹은 ‘전을 좋아하는데 왜 하지 말라고 하느냐’는 질문이 나온다면서, “가족과 상의해서 좋아하는 것은 얼마든지 할 수 있다. 가족 간 갈등을 없애는 것이 저희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고인의 이름과 제사 지내는 사람의 관계 등을 종이에 적은 지방(紙榜) 대신 사진을 놓고 차례를 지내도 되며, 차례와 성묘 중 어느 것을 먼저 할지는 가족이 의논해서 정하라고 성균관은 덧붙였다.

이번에 제안한 것은 명절 약식 제사인 차례에 관한 것이며 정식 제사를 어떻게 할지는 추후 발표한다.

최 회장은 “제례 문제는 유림과 국민 의견을 묻고 연구해 9월쯤 결과 보고회를 하겠다”"며 “궁극적으로 가정불화나 남녀 갈등, 노소 갈등이 없는 행복한 전통문화를계승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종손이 지내는 제사나 불천위(不遷位· 큰 공훈이 있어서 영원히 사당에 모시도록 나라에서 허락한 신위) 제사의 경우 문화재급으로 양성하고 지원할 방안을 강구해야 하지만, 일반 국민 사이에 이로 인해 갈등이 생기는 것을 옳지 않다고 방향성을 제시했다.

또 종교 문제로 인해 제사를 놓고 갈등이 생기는 것에 대해서는 “집안 문제라서우리가 이렇다 저렇다 말씀을 드릴 수 없다”면서도 “거의 모든 종교에서 나름대로 조상을 숭배하는 의식을 진행하고 있으니 가정환경에 따라서 논의해 진행하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너 나가! 해고야, 이××야” ‘일타강사’ 최치열 부당해고? 1.

“너 나가! 해고야, 이××야” ‘일타강사’ 최치열 부당해고?

근육 만져보면 알아요, 어떻게 살아온 사람인지 2.

근육 만져보면 알아요, 어떻게 살아온 사람인지

‘호봉제’의 항변…직무·성과급이 뭐길래 “나는 왜 정권이 바뀔 때마다 소환되나” 3.

‘호봉제’의 항변…직무·성과급이 뭐길래 “나는 왜 정권이 바뀔 때마다 소환되나”

30년 공회전 ‘유·보 통합’…윤석열 정부서 가능할까 4.

30년 공회전 ‘유·보 통합’…윤석열 정부서 가능할까

24살 아들이 공사하면 민원 0개…하늘에서도 사랑받고 있겠지 5.

24살 아들이 공사하면 민원 0개…하늘에서도 사랑받고 있겠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