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환경연합 활동가들이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이중 병뚜껑 등 재활용이 어려운 복합재질 플라스틱 규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몸 속에 재활용 되지 않은 플라스틱이 가득한 해골이 이중병뚜껑 무덤 위에 쓰러지는 행위극을 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서울환경연합 활동가들이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이중 병뚜껑 등 재활용이 어려운 복합재질 플라스틱 규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몸 속에 재활용 되지 않은 플라스틱이 가득한 해골이 이중병뚜껑 무덤 위에 쓰러지는 행위극을 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서울환경연합과 제로웨이스트 상범인 알맹상점 회원들이 28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정부에 재활용이 되지 않는 이중병뚜껑의 사용을 규제할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중병뚜껑은 플라스틱 재질로만 된 병뚜껑과 달리 뚜껑 내부에 고무패킹이나 부직포 등의 재질이 혼합된 것으로 선별되지 못 한 채 재활용 기계에 들어가면 고장을 일으킬 수가 있고 분리작업도 쉽지 않아 사실상 재활용이 되지 않고 있다.

서울환경연합 활동가들이 2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이중 병뚜껑 등 재활용이 어려운 복합재질 플라스틱 규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이중병뚜껑을 해골 모형에 쏟아 붓는 행위극을 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서울환경연합 활동가들이 2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이중 병뚜껑 등 재활용이 어려운 복합재질 플라스틱 규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이중병뚜껑을 해골 모형에 쏟아 붓는 행위극을 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이중병뚜껑뿐만 아니라 유색 페트병, 재활용을 방해하는 복합재질 등에 대한 규제가 전무한 실정이라고 비판하며 정부에 복합재질 플라스틱 규제 요구안 마련을 요구했다.또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일 수 있도록 1회용 컵 보증금제를 실시할 것과 1회용품에 대한 규제도 함께 촉구했다.

광고

회견을 마친 이들은 몸 속에 재활용 되지 않은 플라스틱이 가득한 해골이 이중병뚜껑 무덤 위에 쓰러지는 행위극도 진행했다.

서울환경연합 활동가들이 2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이중 병뚜껑 등 재활용이 어려운 복합재질 플라스틱 규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서울환경연합 활동가들이 28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이중 병뚜껑 등 재활용이 어려운 복합재질 플라스틱 규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윤운식 선임기자y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