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검찰, ‘금품수수 의혹’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조사

등록 :2022-09-23 10:13수정 :2022-09-23 10:22

이정근 “소송 수개월째 진행 중…의혹 사실과 달라”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연합뉴스.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연합뉴스.

검찰이 사업가로부터 청탁 명목 등으로 수억원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김영철)는 23일 오전 이 전 사무부총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오전 9시께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이 전 사무부총장은 취재진에게 “분쟁 상대방과 민·형사 소송을 수개월째 진행 중이다”며 “제기된 여러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 오늘 조사에서 충분히 그리고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밝힌 뒤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이 전 사무부총장에게 오간 돈의 성격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이씨는 2019년부터 3년간 사업가 박아무개씨로부터 사업 및 인사 청탁 명목 등으로 수억 원대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이 전 사무부총장이 정재계 유력 인사들의 친분 등을 과시하며 사업 인허가나 인사 채용 청탁 등을 명목으로 돈을 받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전 사무부총장 쪽은 로비가 아닌 단순 채무관계라는 입장이다. 박씨에게 수차례에 걸쳐 7억원가량을 빌린 뒤 5억원을 갚은 상태인데, 박씨가 돌연 이자 등을 이유로 10억원가량을 요구하면서 소송이 진행 중이고 로비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검찰은 지난달 18일 이 전 사무부총장의 집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뒤 박씨를 여러 차례 불러 수사를 진행해왔다.

강재구 기자 j9@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언론 탓 대통령, 이젠 욕설도 안했다? “‘미국 간 적 없다’ 할 판” 1.

언론 탓 대통령, 이젠 욕설도 안했다? “‘미국 간 적 없다’ 할 판”

깻잎 4만장 못따면 소쿠리당 월급 깎아도…이주노동자 못떠난다 2.

깻잎 4만장 못따면 소쿠리당 월급 깎아도…이주노동자 못떠난다

600년간 물에 잠겼던 불상이 바깥으로…가뭄이 바꾼 세계 3.

600년간 물에 잠겼던 불상이 바깥으로…가뭄이 바꾼 세계

한동훈, 헌재서 “검찰청법 위헌” 주장…‘검찰청법 시행령’은? 4.

한동훈, 헌재서 “검찰청법 위헌” 주장…‘검찰청법 시행령’은?

“취조 공문인가”…MBC에 보도경위 제출하라는 대통령비서실 5.

“취조 공문인가”…MBC에 보도경위 제출하라는 대통령비서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