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전주환 넘겨받은 검찰 “전담팀 꾸려 철저한 보강 수사하겠다”

등록 :2022-09-21 10:14수정 :2022-09-21 11:37

21일 신당역 살해 피의자 전주환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하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한 전주환을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연합뉴스
21일 신당역 살해 피의자 전주환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하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한 전주환을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연합뉴스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이 전담수사팀을 꾸려 철저한 보강 수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21일 경찰이 넘긴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과 관련해 김수민 형사3부장을 팀장으로 하는 전담수사팀을 꾸리겠다고 밝혔다. 전담수사팀은 김 부장검사를 포함한 형사3부 검사 4명으로 구성된다. 중앙지검 관계자는 “철저한 보강수사를 통해 엄정 대응하고 유족 지원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의 보복살인 혐의로 전주환(31)씨를 검찰에 넘겼다. 전씨는 이날 아침 7시30분께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정말 죄송하다. 제가 진짜 미친 짓을 했다”고 말했다. 전씨에게 적용된 보복살인 혐의는 최소 형량이 ‘10년 이상’ 징역인 범죄다. 최소 ‘징역 5년’인 형법상 살인죄보다 형이 무겁다.

앞서 지난 14일 서울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전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씨는 직장 동료인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징역 9년을 구형받은 뒤 선고기일을 하루 앞두고 범행을 저질렀다.

전광준 기자 light@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법원, 이준석 가처분 기각…정진석 비대위 효력 인정 1.

법원, 이준석 가처분 기각…정진석 비대위 효력 인정

위헌·위법 논란 키우는 감사원-대통령실…“해명 자체가 무식한 소리” 2.

위헌·위법 논란 키우는 감사원-대통령실…“해명 자체가 무식한 소리”

스톱워치 재고 ‘제안서 읽기’시킨 감사원, 인권위 “인격권 침해” 3.

스톱워치 재고 ‘제안서 읽기’시킨 감사원, 인권위 “인격권 침해”

한동훈, ‘윤석열차’ 두고 “내가 심사했다면 상 안 줬을 것” 4.

한동훈, ‘윤석열차’ 두고 “내가 심사했다면 상 안 줬을 것”

“윤석열차 외압”…보란 듯 ‘자유!’ 33번 채운 시사만화협 성명 5.

“윤석열차 외압”…보란 듯 ‘자유!’ 33번 채운 시사만화협 성명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