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행안부 통제와 일선 반발 사이…‘두 과제’ 떠안은 경찰수장

등록 :2022-07-05 17:35수정 :2022-07-06 02:14

경찰 직장협의회, 행안부 통제 반발 계속
장관은 “직협 반발, 정치 행위” 날선 비판
인사청문단도 10명으로 꾸려…청문회 준비
윤희근 신임 경찰청장 후보자가 5일 오전 열린 국가경찰위원회에 참석하러 서울 서대문구 경찰위원회 입주 건물 앞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윤희근 신임 경찰청장 후보자가 5일 오전 열린 국가경찰위원회에 참석하러 서울 서대문구 경찰위원회 입주 건물 앞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윤희근(54) 새 경찰청장 후보자는 지명 첫날부터 ‘이중 과제’를 떠안았다. 행정안전부의 경찰 통제 방안에 대해 유례없는 삭발식이 이어질 정도로 일선 경찰의 거센 반발을 수습하는 한편, 경찰 인사권 등을 실질화하기로 한 이상민 행안부 장관의 ‘지휘’도 충실히 따라야 하기 때문이다. 새 청장 후보자를 제청한 당일, 이 장관이 삭발식을 주도하는 경찰 내 직장협의회(직협)를 향해 “야당에 편승하는 정치 행위”라고 규정하고, 윤 후보자도 “(반발이)염려된다”고 한 것부터 새 청장의 입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윤희근 후보자(치안정감)에 대해 “풍부한 경력과 업무능력을 바탕으로 신망이 두터우며, 14만 경찰조직을 이끌 수 있는 리더십도 갖추고 있다”며 경찰청장 후보자로 제청한다고 5일 밝혔다. 윤 후보자는 경찰대(7기)를 졸업하고 1991년 임용된 뒤 청주흥덕경찰서장을 비롯해 서울청 정보관리부장, 경찰청 자치경찰협력정책관, 경비국장을 거치며 ‘정보통’으로 평가받아왔다. 경찰청장은 국가경찰위원회의 동의를 받아 행안부 장관의 제청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제청에 앞서 이날 오전 경찰위원회는 임시회의에서 윤 후보자에 대한 청장 임명 제청 동의안을 의결했다.

이 장관은 경찰위원회 회의 시작 전 기자들과 만나 행안부 경찰 조직(경찰국)신설에 반발하는 직협의 활동에 대해 “일부 야당 주장에 편승하는 듯한 정치적 행위”라며 ‘기강잡기’에 나섰다. 또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도 “지금 직협의 행동이 그렇게 순수하다고 보지 않는다”며 “경찰 장악이라는 ‘견강부회’에는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거듭 직협을 비판했다. 대신 전국의 일선 경찰서와 지구대 등을 돌며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고 강조했다. 전날(4일) 행안부 경찰 통제 방안에 반발하며 삭발하고 단식에 돌입한 민관기 청주흥덕경찰서 직협 협회장은 이날 <한겨레>에 “직협 직원은 지구대와 파출소에 속한 일선 경찰이 아니냐”며 “(행안부의 경찰 통제 방안이) 장관의 수사 지휘가 아니라면서도 ‘전 정권 수사는 문제 있다’고 말하는 장관의 발언이 더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정권에서 수사돼야 할 것들 중 수사가 안 된 게 꽤 있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윤 후보자도 동의안이 통과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장관의 발언에 ‘보조’를 맞췄다. 윤 후보자는 “현장 직원들이 염려·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후보자로서 충분히 공감하고 경찰에 대한 애정에서 비롯한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삭발과 같은) 일련의 행동들이 국민들에게 더 큰 우려 드리지 않을까 하는 염려도 있다”는 답변을 내놨다. 윤 후보자는 또 행안부의 경찰 통제안에 대해서도 “경찰 권한과 역할이 민주적 통제 하에 이뤄져야 한다는 것과 경찰권의 중립성과 책임성 가치가 존중돼야 한다는 것은 양립해야 한다”며 “구체적인 부분은 행안부와 협의 과정을 거치면서 최대한 의견을 반영되게 하겠단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의 발언에 대해 경찰청 한 관계자는 “청장 후보자로서 장관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으면서 할 수 있는 최대치의 발언 같다”며 “앞으로도 비슷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또 다른 경찰 관계자도 “청장이 조직을 다독이는 것보다 (자신의) 인사권을 행사하면서 일선 경찰의 반발이 잦아들길 기대하는 것은 아닐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날 윤 후보자 쪽의 인사청문회 준비 조직도 꾸려졌다. 인사청문준비단장은 김순호 경찰청 안보수사국장(치안감)이고, 부단장은 김성희 경북경찰청 자치경찰부장(경무관)으로 준비단 인원은 10명이다. 통상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준비단장은 경무관급이 맡는 게 관례였으나, 최근 논란으로 국회·언론 대응 등을 고려해 단장의 ‘급’도 격상했다는 게 경찰 쪽 설명이다.

▶관련기사: 이상민 장관 “지난 정권 치안정감들은 정치권력과 연계”

https://www.hani.co.kr/arti/area/area_general/1049751.html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경찰청, ‘총경회의 주도’ 류삼영 제외한 참석자 54명 ‘면책’ 1.

경찰청, ‘총경회의 주도’ 류삼영 제외한 참석자 54명 ‘면책’

‘수해 피눈물이 너희에겐 포토제닉인가’ 반지하 대학생이 묻다 2.

‘수해 피눈물이 너희에겐 포토제닉인가’ 반지하 대학생이 묻다

발열·기침…연휴에 코로나19 증상 있으면 어디로 가요? 3.

발열·기침…연휴에 코로나19 증상 있으면 어디로 가요?

‘법 기술자’ 한동훈의 “시행령 쿠데타”…삼권분립 근간 흔드나 4.

‘법 기술자’ 한동훈의 “시행령 쿠데타”…삼권분립 근간 흔드나

반지하 장애인 가족 장례식장 앞…촛불이 하나둘 켜졌다 5.

반지하 장애인 가족 장례식장 앞…촛불이 하나둘 켜졌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