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후 1시께 전남 완도군 고금대교 방범용 CCCTV에 찍힌 조유나양 아버지 차량이 완도 방면으로 진입하는 모습.완도군청 제공
29일 오후 1시께 전남 완도군 고금대교 방범용 CCCTV에 찍힌 조유나양 아버지 차량이 완도 방면으로 진입하는 모습.완도군청 제공

완도 일가족 실종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실종 지점으로 추정되는 해안 방파제 앞바다에서 실종자 가족이 탔던 승용차를 발견했다. 차 안에 실종 가족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28일 오후 5시10분께 전남 완도군 신지면(신지도)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80m쯤 떨어진 바닷속에서 실종된 조유나(10)양 가족이 탔던 아우디를 발견했다. 경찰은 차량 번호가 실종 승용차의 것과 같다고 밝혔다. 

28일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바다에서 실종된 조유나양의 아버지 차량의 것으로 보이는 부품. 광주경찰청 제공
28일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바다에서 실종된 조유나양의 아버지 차량의 것으로 보이는 부품. 광주경찰청 제공

발견된 차량은 방파제와 가까운 가두리양식장 아래에 가라앉아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방파제에서 바다로 추락한 차량이 조류에 쓸려 먼바다 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실종 지점으로 추정되는 송곡선착장을 중심으로 조양 가족을 찾던 경찰은 이날 오후 3시20분께 선착장 방파제 앞바다에서 아우디의 범퍼 일부분을 발견하며 수색에 속도를 냈다. 송곡선착장은 조양 가족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기지국 인근이다. 경찰은 조양 가족의 승용차가 지난달 30일 밤 11시6분께 송곡마을 버스정류장 앞을 지나는 모습이 찍힌 폐회로텔레비전(CCTV) 영상도 확보했다.

광고

경찰은 그러나 아우디 승용차 안에 사람이 탑승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해경과 차량 인양 방법을 논의하고 있으며 이르면 29일 인양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날 저녁 7시께 빠른 물살과 어두워진 시야를 고려해 수색 작업을 종료했다.

28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바다에서 경찰 수중수색대원이 실종된 조유나양 가족의 차량을 찾고 있다. 광주경찰청 제공
28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바다에서 경찰 수중수색대원이 실종된 조유나양 가족의 차량을 찾고 있다. 광주경찰청 제공

앞서 광주 남구에 사는 조양의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18일간 ‘제주 한달 살이 체험’을 하겠다며 교외체험학습 신청서를 제출한 뒤 지난달 24일부터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 인근에 있는 펜션에서 지내다 30일 밤 10시57분께 퇴실했다. 학교는 조양이 체험학습 기간이 끝난 이달 16일 출석하지 않자 가정방문 뒤 경찰에 신고했다.

김용희 기자 kimy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