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차기총장 없는데, 검찰인사…‘허수아비’ 논란에 “누가 와도 문제없게”

등록 :2022-06-23 11:06수정 :2022-06-23 14:18

이원석 대검 차장 ‘윤 사단 보직 독점’ 질문에 “역량선발”
전 정권 ‘보복 수사’ 논란엔 “상당기간 이미 진행” 반박
이원석 대검 차장(검찰총장 직무대리)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원석 대검 차장(검찰총장 직무대리)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총장이 공석인 상태에서 정기 인사가 이뤄져 ‘차기 총장 무력화’ 지적을 받는 윤석열 정부 첫 검찰 정기 인사에 대해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이 “어떤 총장이 와도 문제없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윤석열 사단’ 검사가 주요 보직에 배치됐다는 지적에도 “역량 위주로 뽑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원석 대검 차장은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 청사 출근길에 만난 기자들의 ‘총장 패싱’ 인사 지적에 “검찰총장 직무대리로서 총장 업무 전반을 대리하고 있다. 법무부와 인사안에 대해서 충분히 협의했고 서로 존중하는 토대 위에서 여러 차례 소통했다”며 “소통 과정을 충분히 거쳐 역량있고 자질이 우수한 분들이 보임됐기 때문에 어떤 총장이 와도 참모들과 함께 바로 지휘해서 일하는 데 부족함이 없도록 준비해놓아야겠다는 생각에서 인사를 단행했다”고 말했다.

‘전날 검사장 인사를 두고 탕평인사라는 평가도, ‘윤석열 사단’ 검사들이 주요 보직을 독차지했다는 평가도 있다’는 질문에 이 차장은 “탕평인사라는 표현이나 특정 분야에 근무하는 검사들이 인사에서 우대받았다는 표현이 사라지길 바란다”며 “검찰에서 자질이나 역량, 품성 등 지금까지 업무와 관련해 충분한 성과를 보여주신 분들과 크게 노력하신 분들 위주로 선발했지 다른 이유나 근거를 갖고 선발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전날 검사장 인사를 통해 법무·검찰 ‘빅4’로 불리는 서울중앙지검장, 법무부 검찰국장,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장 등 주요 보직은 모두 ‘윤석열 사단’으로 불리는 검사들로 채워지게 됐다.

검찰이 속도를 내는 ‘전 정권 수사’에 대해서도 보복 수사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차장은 “일선 수사를 존중하고 지켜보며 충분히 지휘하고 있다. 개별적으로 상당 기간 전부터 진행된 사건들”이라며 “특별하게 저희가 그런 것들을 모아서 한꺼번에 기획해 수사한다거나 보복 수사라는 생각은 전혀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밖에 다음 주로 예정된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 대해서는 “서로 인정하고 존중한다는 전제 위에서 (법무부와) 이견을 좁히는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유족들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등을 검찰에 고발한 건에 대해 특별수사팀을 꾸릴 계획이 있는지 묻자 “중앙지검에서 고발장 내용과 사실관계를 충분히 검토해 보고하면 받아보고 결정하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전광준 기자 light@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10대 형제 인천 빌라서 숨진 채 발견…40대 부모는 뇌사 상태 1.

10대 형제 인천 빌라서 숨진 채 발견…40대 부모는 뇌사 상태

공군 전익수 ‘준장→대령’ 강등…이예람 중사 유족 “합당한 징계” 2.

공군 전익수 ‘준장→대령’ 강등…이예람 중사 유족 “합당한 징계”

“인천국제공항이 로또 취업? 그리 좋으면 왜 1년 안에 관둘까요” 3.

“인천국제공항이 로또 취업? 그리 좋으면 왜 1년 안에 관둘까요”

용산소방서장 재소환…특수본, ‘대응 2단계 늦장 발령’ 의혹 조사 4.

용산소방서장 재소환…특수본, ‘대응 2단계 늦장 발령’ 의혹 조사

특수본, 소방청 ‘공문서 위조’ 압수수색…“필요한 조처 다 했다” 5.

특수본, 소방청 ‘공문서 위조’ 압수수색…“필요한 조처 다 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