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삿돈 1880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아무개씨가 7일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중 어지러움을 호소해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회삿돈 1880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아무개씨가 7일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중 어지러움을 호소해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회삿돈 1880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아무개(45)씨에 대해 7일 구속영장을 신청한다. 경찰은 이씨와 함께 재무팀에서 일했던 직원 2명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는 등 공범 여부를 밝혀내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이날 오후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횡령 혐의를 적용해 오늘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횡령금액 회수를 위해 이씨 명의로 된 증권계좌 내 250억원 상당의 주식을 동결하고, 체포 현장에서 금괴 497㎏, 현금 4억3천만원을 압수했다. 이씨가 사들인 금괴 851개 중 절반가량은 압수했지만, 나머지 400여개는 소재가 불분명한 상황이다.

경찰은 또 이씨가 횡령한 돈으로 부인 등 가족 명의의 75억원 상당 상가, 오피스텔, 리조트 회원권 등을 새로 구입한 사실을 확인하면서 해당 부동산에 대한 기소 전 몰수보전 추징을 신청할 예정이다. 법원이 기소 전 몰수보전 추징 건을 인용하면, 이씨 쪽은 판결 전 불법으로 취득한 재산을 처분하지 못하게 된다.

광고

경찰은 최규옥 오스템임플란트 회장 등 사내 윗선의 지시와 개입 등이 있었는지, 다른 공범이 있었는지도 수사 중이다. 이날 참고인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재무팀 직원들은 재무팀장인 이씨 밑에서 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이씨의 지시로 횡령 사실을 숨기기 위해 잔액증명서 위조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이씨가 “윗선의 지시”라며 부하 직원들을 압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의 변호인은 전날 <에스비에스>(SBS) 인터뷰에서 “횡령 자금의 규모를 결정하고 금괴를 매수하는 과정에서 오스템임플란트 회장의 지시가 있었던 걸로 의심된다”며 “구체적인 물증은 없지만 회장을 독대해 지시를 받은 적이 있고 회장에게 금괴의 절반가량을 건넸다고 이씨가 말했다”고 말했다. 회사 쪽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명백한 허위주장”이라며 “해당 허위사실을 진술한 횡령 직원과 변호사를 상대로 형사고소를 포함한 법적 조치를 법무법인과 협의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광고
광고

앞서 지난달 31일 오스템임플란트는 이씨가 1880억원을 횡령했다고 서울 강서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이씨가 지난해 3월부터 8차례에 걸쳐 1980억원을 빼돌린 것을 파악했으나, 이 가운데 100억원을 다시 회사 계좌로 입금한 것으로 확인했다.

한편, 이날 경찰 조사를 받던 이씨는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치료를 받고 있고, 건강에 큰 이상이 있는 상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