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옵스큐라] 열렸다 참깨

등록 :2021-11-03 16:44수정 :2021-11-04 02:32

지난여름부터 아침 운동 마치고 출근하는 계획을 세웠다. 3주 동안 순항했지만 곧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거리두기 강화 조처로 헬스장 러닝머신 속도와 음악 빠르기가 제한됐다. 샤워실 문이 꾹 잠겨서 열릴 줄 모르는 게 가장 큰 문제였다. 정부의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나올 때마다 실내체육시설은 어찌 되는지 제일 먼저 살폈다. 그렇게 여름이 지나고 낙엽이 하나둘 거리를 덮기 시작했을 때, 드디어 문이 열렸다. 지난 월요일부터 라커룸에 물소리와 드라이어 소리가 울려퍼지고 있다. ‘열려라, 참깨!’ 아니 ‘열렸다, 참깨!’ 단계적 일상 회복이 반가운 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완벽하게 혼자인 순간은 없다 1.

완벽하게 혼자인 순간은 없다

상층부터 무너진 천장, 시루떡처럼 차곡차곡 쌓였다 2.

상층부터 무너진 천장, 시루떡처럼 차곡차곡 쌓였다

정상 올라가던 스키장 리프트 ‘역주행’…“뛰어내려” “쾅쾅” 소리 뒤엉켜 3.

정상 올라가던 스키장 리프트 ‘역주행’…“뛰어내려” “쾅쾅” 소리 뒤엉켜

‘10년째 식물인간’ 동생과 사는, 말 못하는 불안이죠 4.

‘10년째 식물인간’ 동생과 사는, 말 못하는 불안이죠

공수처→검찰→경찰…수사기관들, ‘최재형 채용 의혹’ 떠넘기나 5.

공수처→검찰→경찰…수사기관들, ‘최재형 채용 의혹’ 떠넘기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