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검찰, 화천대유 고문 권순일 전 대법관 수사…“변호사법 위반 혐의”

등록 :2021-09-24 15:17수정 :2021-09-24 17:00

변호사 등록하지 않고 ‘화천대유 고문’ 맡아 논란 일자 사임
권 전 대법관 쪽 “사내변호사로 일한 게 아니어서 문제 없다”
권순일 전 대법관. <한겨레> 자료사진
권순일 전 대법관. <한겨레> 자료사진

검찰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변호사 등록을 하지 않고 고문직을 맡아 논란이 된 권순일 전 대법관에 대한 수사에 들어갔다.

대검찰청은 “권 전 대법관에 대한 변호사법 위반 등 고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이첩해 직접 수사하도록 지휘했다”고 24일 밝혔다. 전날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이 그를 변호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대검에 고발한 데 따른 조처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경제범죄형사부(부장 유경필)에 배당했다.

변호사법 위반 논란은 권 전 대법관이 변호사 등록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불거졌다. 앞서 대한변호사협회 관계자는 지난 23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권 전 대법관이 변호사 등록을 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변호사법은 변호사로 등록하지 않은 이가 법률자문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권 전 대법관이 변호사로 등록하지 않고 화천대유 고문으로 일하며 법률자문을 했다면 변호사법 위반이다.

지난해 9월 퇴임한 권 전 대법관은 그해 11월 화천대유 고문직을 맡아 재직하다 최근 논란이 일자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월 1500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권 전 대법관은 언론인터뷰를 통해 “친분이 있던 법조 기자의 부탁을 받고 공직자윤리법이나 김영란법 등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한 뒤에 고문으로 일하게 됐다. 특혜의혹 등은 전혀 알지 못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변호사법 위반 논란에 대해서는 ‘사내변호사로 일한 게 아니어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권 전 대법관은 화천대유에서 받은 보수 전액인 1억5천만원을 이날 장애인단체에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현수 기자 boysoo@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비공개 재판 조재범 판결문 공개한 법률사이트 1.

비공개 재판 조재범 판결문 공개한 법률사이트

윤석열-한동훈의 각별한 관계…감찰 중단은 지시 아닌 ‘수사 방해’ 2.

윤석열-한동훈의 각별한 관계…감찰 중단은 지시 아닌 ‘수사 방해’

오늘부터 ‘겨울 연습’…강한 바람에 서울 체감온도 무려 -2도 3.

오늘부터 ‘겨울 연습’…강한 바람에 서울 체감온도 무려 -2도

“KBS는 ‘오징어 게임’ 못 만들어?”…국감이 부른 ‘명텐도’ 추억 4.

“KBS는 ‘오징어 게임’ 못 만들어?”…국감이 부른 ‘명텐도’ 추억

유동규는 구속 · 김만배는 기각, 법원 판단 왜 엇갈렸나 5.

유동규는 구속 · 김만배는 기각, 법원 판단 왜 엇갈렸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