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여성·지역 대상 온라인 혐오표현, ‘기사 댓글’서 가장 많이 접한다

등록 :2021-09-02 13:50수정 :2021-09-03 02:46

인권위, 온라인 혐오표현 인식조사 결과 발표
국민 10명 중 8명 “온라인 혐오표현 심각”
온라인 혐오표현 “뉴스 기사·댓글에서 접해” 71%
“정치인·언론 혐오 표현 자제 해야” 90.3%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민 10명 중 8명이 온라인 혐오표현 문제가 심각하다고 생각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는 2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진행한 ‘온라인 혐오표현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20~25일 전국 만 15살 이상 1200명을 대상으로 모바일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8%포인트)로 진행됐다.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79.3%는 온라인 혐오표현 문제에 대해 ‘심각하다’고 답해 오프라인 실생활의 혐오표현 문제에 대해 ‘심각하다’는 응답(67.2%)보다 12.1%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국민 10명 중 7명은 최근 1년 동안 온·오프라인에서 혐오표현을 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 동안 오프라인 실생활이나 온라인 두 곳 중 한 곳에서라도 혐오표현을 보거나 들은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70.3%였다. 2019년 인권위의 ‘혐오차별 국민인식 조사’에서 혐오표현을 경험했다고 답한 비율(64.2%)보다 6.1%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온라인에서 혐오표현을 보거나 들은 적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62.0%로 오프라인 실생활에서 혐오표현을 보거나 들은 경험이 있다고 답한 비율(53.2%)보다 높게 나타났다.

온라인에서 접한 혐오표현의 대상을 묻는 질문(중복응답)에 여성이라는 응답이 80.4%로 가장 많았고, 특정 지역 출신(76.9%), 페미니스트(76.8%), 노인(72.5%) 등이 뒤를 이었다. 오프라인 실생활에서 경험한 혐오표현의 대상은 노인이라는 응답이 69.2%로 가장 높았다. 특정 지역 출신(68.9%), 여성(67.4%)이 뒤를 이었고, 페미니스트, 장애인, 성소수자 등도 60%를 웃돌았다.

혐오표현의 대상. 국가인권위원회 제공
혐오표현의 대상. 국가인권위원회 제공

온라인 혐오표현을 접한 장소는 뉴스 기사·댓글이라는 응답이 71.0%로 가장 높았고, 유튜브 등 개인운영방송(53.5%), 온라인게시판(47.3%), 사회관계망서비스(SNS·35.9%), 온라인 게임 채팅(27.8%) 등의 순이었다.

온라인에서 혐오표현을 접한 뒤 대처로는 ‘대응하지 않았다’는 응답이 40.2%로 가장 높았고, 이어 ‘혐오표현을 하는 곳을 피하게 됐다’(33.6%) 등 대다수가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혐오표현에 반대하는 표현을 했다’는 응답은 17.5%, ‘사이트 관리자, 경찰 등에 알리거나 신고했다’는 4.8%에 그쳤다. 온라인 혐오표현에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은 이유는 ‘신고를 해도 조치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것 같아서’(43.5%), ‘대처 방법을 잘 몰라서’(20.0%) 등이었다.

혐오표현이 발생하는 원인으로는 ‘우리사회에  만연한  구조적  차별이 혐오표현으로  드러난  것이다’라는 항목에 응답자 86.1%가 동의했다. 응답자들 대다수는 ‘인터넷서비스 사업자들이 혐오표현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85.5%), ‘사람들이 일자리 등 경제적 어려움을 자신보다 약자에게 드러내는 것이다’(82.4%), ‘언론의 보도 태도가 혐오를 부추긴다’(79.2%) 등의 항목에도 동의했다. ‘정치인 등 유명인들도 혐오표현을 쓰다 보니 문제라고 느끼지 않게 됐다’(76.3%)는 응답은 2019년 조사(49.4%)에 비해 크게 늘었다.

코로나19 이후 우리 사회에 혐오와 차별이 증가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59.5%에 달했다. 응답자들은 향후 혐오와 차별로 인해 ‘사회적 갈등이 더 심해질 것이다’(90.2%), ‘범죄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다’(87.7%), ‘사회적 소수자의 표현의 자유가 더욱 위축될 것이다’(79.5%), ‘차별 현상이 굳어질 것이다’(79.2%)라고 내다봤다.

우리 사회 혐오와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정치인·언론이 혐오를 부추길 수 있는 표현이나 보도 자제’에 응답자 90.3%가 동의했다. 응답자들 대다수는 ‘학교 내 혐오차별 예방 교육 확대’(89.9%), ‘혐오차별 인식개선 교육·캠페인 강화’(89.4%), ‘악의적 혐오표현 사법조치’(86.1%), ‘정부 차원의 종합적 대책 수립’(86.0%), ‘관련 법률 제정’(85.7%) 등도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다.  

김윤주 기자 kyj@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이태원 희생자 ‘마약 검사’ 부검 권유한 검찰…“우리 애 두번 죽이냐” 1.

이태원 희생자 ‘마약 검사’ 부검 권유한 검찰…“우리 애 두번 죽이냐”

[단독] 화물연대에 응답한 유엔 기구 “즉시 개입” 2.

[단독] 화물연대에 응답한 유엔 기구 “즉시 개입”

‘자금줄 김건희’ 도이치 재판에 드러난 흔적, 계좌·파일·녹취록 3.

‘자금줄 김건희’ 도이치 재판에 드러난 흔적, 계좌·파일·녹취록

실내 마스크 벗는다?…대전이 쏘아올린 의무해제 논란 4.

실내 마스크 벗는다?…대전이 쏘아올린 의무해제 논란

김건희 ‘도이치 공범 의혹’ 1년…검, ‘무혐의’ 들고 때 기다리나 5.

김건희 ‘도이치 공범 의혹’ 1년…검, ‘무혐의’ 들고 때 기다리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