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학교들의 급식에 채식을 원하는 학생들을 위한 ‘채식 선택제’가 도입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생태전환교육 중장기 발전계획’(2020~2024)을 18일 발표할 계획이다. 생태전환교육이란 심각해지는 기후위기에 대응해 인간과 자연의 공존과 지속가능한 생태문명을 위해 생각과 행동양식의 총체적 변화를 추구하는 교육이다.

서울시교육청은 “건강문제와 기후위기를 인식하고 채식을 선택하는 청소년들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학교 급식은 육식 위주라 불평등과 인권 침해 요소가 있다”며 ‘채식 선택권’ 도입 배경을 밝혔다. 앞서 한 고등학생이 ‘학교급식 중 채식할 권리’를 요구하는 헌법소원을 청구하는 등 채식 급식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학교 안팎에서 꾸준히 나오고 있다.

광고

서울시교육청은 우선 영양교사 등 급식 전문가 중심의 연구단을 구성해 국내외 사례를 수집, 채식 급식을 위한 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채식 급식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학교를 선정해 시범학교를 운영한 뒤 초·중·고에 연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유진 기자 yjle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