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교육

살색, 살구색…장애자, 장애인…동성연애자, 동성애자

등록 :2008-05-25 16:18수정 :2008-05-25 16:35

우리말 논술
통합논술 교과서 / (49) 소수집단과 주류의 갈등과 통합

시사로 따라잡기/ [난이도 수준-중2~고1]

크레파스 색깔 이름에서 ‘살색’이란 단어가 사라진 것은 2002년이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외국인 노동자들이 낸 진정을 받아들인 결과였다. 이제는 한국산업규격(KS)도 바뀌어 ‘살구색’이 공식 명칭이다. 우리가 무의식중에 쓰는 단어 가운데는 이렇게 사회 안에 존재하는 소수집단의 인권이나 사회적 지위 등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들이 많다.

‘동성애자’와 ‘동성연애자’는 어떤가. 동성연애자라는 호칭에는 온갖 차별과 혐오가 녹아 있다는 게 동성애자 운동단체들의 주장이다. 동성애자는 하나의 인격체로 이들을 부르는 말인 데 비해 동성연애자는 ‘연애에만 매달리는 성적 존재’라는 뜻이 짙게 드리워져 있다는 것이다. 지금은 동성애자들 스스로 계발한 언어인 ‘이반’(異般)이 자주 쓰이기도 한다.

‘장애자’라는 말이 쓰이기 시작한 것은 1970년대 후반이다. 88년 서울 장애인올림픽을 전후해 ‘장애인’으로 대체되기 시작했다. ‘장애자’에는 무능력한 사람이라는 편견이 스며 있지만, ‘장애인’에는 동등한 인격을 가진 사람이라는 의미가 강하다. 장애를 가지지 않은 이들을 ‘정상인’이라고 하지 않고 ‘비장애인’이라고 하는 것도 장애인이 ‘비정상인’으로 불려서는 안 된다는 점 때문이다.

순수혈통주의가 지배적인 우리 사회에서 ‘혼혈인’이라는 호칭이 정착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이들을 일컫는 호칭이었던 ‘튀기’라는 멸시적인 말에서 ‘혼혈아’로, 다시 ‘혼혈인’으로 변해왔다. 최근에는 특정한 질병이나 체질로 인한 증상에 대해서도 선입견이 들어간 호칭을 쓰지 말자는 주장도 있다. 예를 들어 ‘대머리’를 ‘탈모인’으로 부르자는 주장 등이 그것이다. 사회적 주류가 사회적 소수자를 어떻게 부르느냐의 문제는 한 사회가 얼마나 소수자 통합에 신경을 쓰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또 소수자들이 자신들에게 적합한 호칭을 찾아가는, 인권운동의 과정이 얼마나 사회 속에서 구현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척도이기도 하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조사 불응’ 손준성 구속영장도 기각…공수처 수사 빨간불 1.

‘조사 불응’ 손준성 구속영장도 기각…공수처 수사 빨간불

노태우 유언 “제 과오들에 깊은 용서 바란다” 2.

노태우 유언 “제 과오들에 깊은 용서 바란다”

검찰 “곽상도, 김만배와 이익금 나누기 약속…그 직후 아들 입사” 3.

검찰 “곽상도, 김만배와 이익금 나누기 약속…그 직후 아들 입사”

전두환, 노태우 사망에 말 없이 ‘눈물’ …빈소 방문은 어려울 듯 4.

전두환, 노태우 사망에 말 없이 ‘눈물’ …빈소 방문은 어려울 듯

노태우, 응급실에서 임종…서울대병원장 “다계통 위축증 등 투병” 5.

노태우, 응급실에서 임종…서울대병원장 “다계통 위축증 등 투병”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