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교육

“5살 입학 정책, 참을 수 없이 가볍다”…정부 성토장 된 간담회

등록 :2022-08-03 16:28수정 :2022-08-04 03:37

2일 장상윤 교육부 차관 유치원 학부모 간담회
“놀며 배우던 아이들에게 갑자기 학교라니”
“퇴근 늦어지면 어쩔 수 없이 사교육 보내야”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본관에서 유치원 학부모들과 ‘만 5살 입학연령 하향’ 방안을 주제로 한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본관에서 유치원 학부모들과 ‘만 5살 입학연령 하향’ 방안을 주제로 한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출근도 미루고 이 자리에 온 것은 참을 수 없는 가벼운 정책 제안 때문이다. 5살 아이는 유치원 텃밭에서 식물 하나 심을 때도 의견을 조율하고 투표하는 과정을 거치는데, (오늘) 이 자리가 부끄럽다. 졸속 행정을 철회하고 혼란에 대해 사과해 달라.” (만 4살 학부모 권영은씨)

‘만 5살 조기 입학’ 정책에 대한 학부모 등의 거센 반발로 정부가 ‘국민이 원하지 않을 경우 폐기도 가능하다’며 한 발 물러선 가운데,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이어 장상윤 교육부 차관까지 부랴부랴 뒤늦게 학부모 의견 수렴에 나섰다. 학부모들은 정부의 학제개편 추진안이 유아 발달단계를 고려하지 못한 정책이라며 전면 철회를 요구했다.

3일 장 차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치원 학부모 9명을 만나 ‘학제 개편 관련 유치원 학부모 간담회’을 가졌다. 장 차관은 이 자리에서 입학 연령 하향은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수단으로 검토된 것임을 거듭 강조한 뒤 “의견 수렴 과정에서 득보다 실이 많다는 판단이 들어 지금은 아니다는 (정책 철회) 판단이 나오면 그것조차 받아들이겠다”고 몸을 낮췄다.

학부모들은 정부 정책이 유아들의 발달단계를 고려하지 않은 방안이라고 비판했다. 인천에서 만 3살·8살 두 아이를 키운다는 김성실씨는 “유치원 아이들은 책상에 15분 이상 앉아있기 힘들어하는데, 초등학교 1학년이 되면 40분 이상 앉아있어야 하고 그렇지 못할 경우 ‘문제아’로 낙인찍힐 수 있다”며 “일찍 보내기 보단 연령에 맞는 양질을 교육을 하는 것이 훌륭한 인재양성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만 2살·만 4살 아이를 둔 김정숙씨 역시 “놀이중심의 교육과정인 누리과정을 만들어서 시행한지 3년도 안 됐다. 누리과정에 투입한 노력들이 수포로 돌아갈까 걱정이다”며 “놀이 중심의 교육과정에 있던 아이들이 학교에서 40분 단위의 학습을 한다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고 지적했다.

조기 사교육이 더욱 성행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김성실씨는 “저희 아이도 8살이 되기 전에 한글을 다 떼고 학교에 들어갔다. 한글이 안 되면 수업을 전혀 따라갈 수 없기 때문”이라며 “입학 연령을 낮추면 조기교육이나 사교육에 더 일찍 진입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3명의 아이를 키우는 또 다른 학부모는 “한글을 학교에서 가르쳐주겠다고 하지만 (현실은) 수학 등 다른 과목은 읽고 이해를 해야 수업을 들을 수 있다”며 “(조기 입학하게 되면) 만 4살에 한글을 가르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초등학교 아이들의 돌봄 문제부터 해결하라는 질타도 이어졌다. 만 3살·8살·9살 아이를 키우는 서울 지역의 또 다른 학부모는 “정부는 돌봄 시간을 저녁 8시까지로 늘리겠다고 하지만 지금도 오후 3시만 넘으면 아이들은 학원으로 빠진다. 그리고 저녁 6~7시까지 학원을 보내는 학부모들도 있다”며 “돌봄 선생님이 싫어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장 차관은 초등 돌봄 등 유아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 차관은 “초등 전일제나 방과후 돌봄 등을 질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면 사교육비를 상쇄하는 효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이나 여러 재원들이 질을 높일 수 있는 여건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유아 발달단계에 부적합하다는 지적에는 “초등 저학년은 수업 중 보조교사를 반드시 배치해 학생을 살필 시스템을 갖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제 기자 summer@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김건희 논문 조사과정 전면 공개하라” 국민대 교수들 성명 1.

“김건희 논문 조사과정 전면 공개하라” 국민대 교수들 성명

‘잠금해제 거부’ 한동훈, 결국 아이폰 돌려받았다 2.

‘잠금해제 거부’ 한동훈, 결국 아이폰 돌려받았다

“번돈보다 과태료 더 내” “고물가 무섭다”…시동 꺼진 푸드트럭 3.

“번돈보다 과태료 더 내” “고물가 무섭다”…시동 꺼진 푸드트럭

변신 넘어 배신?…김순호 ‘경찰 특채’ 뒤 노동운동가 줄줄이 구속 4.

변신 넘어 배신?…김순호 ‘경찰 특채’ 뒤 노동운동가 줄줄이 구속

‘입추’는 옛말…폭염+폭우 한반도 찜통 뚜껑 덮였네 5.

‘입추’는 옛말…폭염+폭우 한반도 찜통 뚜껑 덮였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