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미디어

정부 ‘대북 강경책’ 똑같이 읊어대는 지상파

등록 :2016-02-15 19:51수정 :2016-02-16 08:40

사진 각 방송사 화면 갈무리
사진 각 방송사 화면 갈무리
‘2016총선보도감시연대’ 방송 분석


북한이 지난 7일 장거리 로켓을 쏘아올리자 한·미·일 3국은 북한에 대해 독자적인 제재를 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한·미 양국은 미국의 중국 견제 조처로 의심받아온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 협의 개시를 즉각 발표했고, 마침내 한국 정부는 10일 남북 경협의 상징인 개성공단의 가동을 전면 중단했다. 언론들은 설 연휴 때부터 촉각을 곤두세우고 관련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2016 총선보도감시연대’는 지난 13일 ‘북풍’ 방송 보고서를 내고, “2월5일부터 11일까지 지상파 3사를 포함한 8개 방송사의 최근 북한 관련 보도 태도를 점검해보니, 객관적 상황 분석보다는 막연하게 한반도 긴장 상황만을 부각하기에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비판과 감시는 실종되고, 정부의 강경일변도 정책을 일방적으로 ‘중계’만 하고 있다는 것이다.

논란 많은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대북제재 효과적 수단으로 포장
개성공단 중단조처 확성기 노릇만
‘북 무기개발 사용’ 주장 검증 안해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쏘아올린 7일 한·미 양국이 사드 배치 협의를 시작하자, 지상파 3사는 “북한의 도발로 사드 배치 논의가 시작됐다”며 사드를 대북제재의 핵심 수단인 듯이 보도하는 태도를 보였다. <문화방송>(MBC)은 7일 “우리 군은 사드가 배치되더라도 북한에 대해서만 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거리 3000㎞ 정도인 북한의 스커드나 노동, 무수단 미사일이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국방송>(KBS)은 8일 “사드는 북한만 핵무기가 있고 남한에는 핵무기가 없는 핵전력 불균형 상태를 역전시킬 수 있는 회심의 카드”라고 전했다.

그러나 사드는 사거리 5000㎞가 넘는 대륙간탄도미사일 등 장거리 미사일을 요격하기 위한 방어시스템으로, 북한뿐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를 전반적으로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군사전략과 관계가 깊다. 비용과 효용성 등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의문이 제기된다. 그렇지만 이런 대목들에 초점을 맞춘 보도는 찾아볼 수 없었다.

정부의 개성공단 중단 조처에 대해서도 지상파 3사는 “개성공단에 들어간 투자가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을 고도화하는 데 쓰였다”는 정부 주장을 사실로 단정하듯 보도했다. 한국방송은 11일 “지금까지 개성공단을 통해 (남에서 북으로) 지급된 현금은 6160억원인데,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에 들인 돈이 3조원가량이므로 약 5분의 1에 해당한다. 북한 근로자들에게 주는 급여가 김정은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로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보도했다. 14일 문화방송은 “북한의 한 해 외화수입 규모는 대략 40억~50억달러로 알려져 있는데, 대부분 개성공단 자금처럼 노동당 서기실에 상납되거나 (…)” 등으로 보도했다.

반면 개성공단 폐쇄에 대해 북한을 압박하는 실효성이 부족하고 되레 남쪽에 더 큰 악영향을 끼치는 ‘자해적 조처’라는 비판이 일었으나, 지상파에서는 이를 ‘야당의 반발’ 정도로만 다뤘다. <에스비에스>만이 10일 “북한 전체 대외무역에서 개성공단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미미하기 때문에 당장 북한 경제에 미치는 타격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을 뿐이다.

이밖에도 8일 북한 경비정이 북방한계선을 침범했다가 우리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돌아간 데 대해, 한국방송이 컴퓨터 그래픽까지 동원해 전투 장면을 묘사하는 등 유독 긴장감을 부각하는 보도를 내놔 “과도하게 국민의 불안감을 자극했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총선보도감시연대는 보고서에서 “정부를 견제하고 균형 있는 정보를 제공해야 할 방송이 오히려 전쟁을 추정하고 대결 태세를 촉구하는 수준까지 나서는 등 이른바 ‘북풍 몰이’에 앞장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원형 기자 circl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김건희 “노무현은 희생하는 분, 문재인은 신하 뒤에 숨는 분” 1.

김건희 “노무현은 희생하는 분, 문재인은 신하 뒤에 숨는 분”

‘방역패스 제동’ 걸자마자 법복 벗는 판사들…“사법신뢰 훼손” 비판 2.

‘방역패스 제동’ 걸자마자 법복 벗는 판사들…“사법신뢰 훼손” 비판

“죽기 싫다”…소방관 250명, 방화복 입은 채 청와대 앞으로 3.

“죽기 싫다”…소방관 250명, 방화복 입은 채 청와대 앞으로

안희정 성폭력 피해자 “유죄확정 사건에 비아냥”…여성계, 김건희에 분노 4.

안희정 성폭력 피해자 “유죄확정 사건에 비아냥”…여성계, 김건희에 분노

‘알박기’ 논란에 박범계 “검사장급 한자리만, 외부 인사 기용” 5.

‘알박기’ 논란에 박범계 “검사장급 한자리만, 외부 인사 기용”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