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의장대 사열을 하며 양국 국기에 예를 갖추고 있다. 연합뉴스
1박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의장대 사열을 하며 양국 국기에 예를 갖추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 방문 도중 한일 두 나라 국기에 경례한 장면을 두고 ‘윤 대통령이 일장기에 경례했다’는 취지로 보도한 <한국방송>(KBS)이 “착오가 있었다”며 공식 사과했다.

한국방송은 지난 16일 뉴스특보를 통해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환영 행사를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당시 의장대 사열 현장을 중계하던 남성 앵커는 “일장기를 향해서 윤 대통령이 경례하는 모습을 방금 보셨다”며 “단상에 태극기가 설치되어 있는데 의장대가 우리 국기를 들고 있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는 ‘윤 대통령이 일장기를 향해 경례했다’는 취지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발언이었으나, 당시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총리 앞에는 일장기만이 아니라 태극기도 있었다. 방송 카메라에 순간적으로 일장기만 나온 장면을 보고 앵커가 착각한 것이다.

광고

이에 한국방송은 뉴스특보 말미에 “앞서 일본 총리 관저 환영 행사를 중계하면서 남자 앵커가 윤 대통령이 일본 의장대에 인사하는 장면에서 ‘의장대가 태극기를 들고 있지 않은 것 같다’고 언급했으나 실제 일본 의장대는 일본 국기와 함께 태극기를 들고 있었다”며 “화면상에 일장기만 보여서 상황 설명에 착오가 있었다. 이를 바로잡고 혼선을 드린 데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국방송은 이후 <9시 뉴스>에서도 앵커 멘트를 통해 “첫 행사였던 총리 관저 환영 행사에서 일본 의장대는 태극기와 일장기를 같이 들고 있었고, 윤 대통령은 양국 국기 앞에서 예를 표했다”며 “다만 화면상에 일장기만 보여 남자 앵커가 상황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다”며 거듭 사과했다.

최성진 기자 csj@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