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건
정용건

한상균
한상균

1995년 출범 이래 처음으로 12월 조합원 직선제로 치러지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지도부 선거에 모두 네 팀이 출마했다. 이들 후보는 19년 역사의 민주노총이 나아가야 할 길을 놓고 한 달여간 치열한 토론을 벌이게 된다.

민주노총은 8기 지도부(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총장) 후보로 4개 후보조, 12명의 후보가 등록했다고 7일 밝혔다. 등록 뒤 이뤄진 기호 추첨 결과, 위원장 후보로 나선 정용건 전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1번, 한상균 전 전국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이 2번, 허영구 전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이 3번, 전재환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장이 4번을 받았다.

광고

허영구
허영구

네 위원장 후보의 짝으로 나선 수석부위원장 및 사무총장 후보는 △반명자 전 민주노총 부위원장-이재웅 전 서울지역본부장(기호 1) △최종진 전 서울지하철노조 차량지부장-이영주 전교조 수석부위원장(기호 2) △김태인 전 아남반도체노조 위원장-신현창 전 한국지엠 비정규직지회장(기호 3) △윤택근 전 부산본부장-나순자 전 보건의료노조 위원장(기호 4)이다.

광고
광고

이들은 8일부터 12월2일 자정까지 전국을 돌며 선거운동을 하게 된다. 이 기간에 모두 세 차례의 공개토론회가 열린다. 투표는 12월3~9일 전국 2만여개 사업장별 투표소는 물론 우편과 전화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치러지며 전국 16개 지역본부 사무실에서 개표한다. 재적 조합원 과반 투표에, 투표자 과반 득표로 당선이 확정된다.

광고
전재환
전재환
[%%IMAGE5%%]

이번 투표는 여러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1000여명의 대의원이 뽑던 간선제에서 67만여명의 조합원이 직접 뽑는 직선제로 전환하는 첫 선거인데다, 새 지도부는 내년 11월이면 출범 20돌을 맞는 민주노총의 노동운동 방향을 설정하는 책무를 띠고 있어서다. 이번 선거에 불출마한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은 “최초의 직선제 지도부로 민주노총의 새로운 20년을 꿈꾸는 건 벅찬 시작”이라며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조합원 한 사람 한 사람의 참여이며 전국에서 자발적인 투표 열기가 모아지는 일”이라고 적극적인 투표 참여를 당부했다.

민주노총 안팎에서는 이번 첫 직선제 투표 자체가 민주노총에 대한 조합원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되리라는 예상과 함께, 새 지도부가 큰 틀의 투쟁 방향을 설정하는 것은 물론 조합원의 목소리에 좀더 귀기울여야 한다는 주문이 많다. 한 민주노총 관계자는 “물론 지도부가 중심에 서서 투쟁을 이끌어야겠지만 현장의 조합원들이 원하는 것은 무엇인지에 대한 관심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종휘 기자 symbio@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