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강원 춘천시 봄내체육관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맞은 시민이 보건 관계자로부터 안내 사항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강원 춘천시 봄내체육관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맞은 시민이 보건 관계자로부터 안내 사항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4월부터 65살 이상 고령층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고령층 접종은 75살 이상을 우선하고, 65∼74살 접종을 뒤 이어 진행하는 두 단계로 이뤄진다. 아울러 투석환자 등 만성질환자, 특수교육·장애아보육 및 보건교사, 보건의료인, 사회필수인력 등에도 백신을 접종해 상반기 1200만명을 접종한다는 목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4월부터 이뤄질 2분기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15일 발표했다. 추진단은 “지난 1월28일 제시한 접종우선순위에, 2∼3월 접종 진행상황과 최근 구체화한 백신 공급계획을 반영해 2분기 계획을 수립했다”며 “지난 10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결정했다”고 밝혔다.

2분기 접종 대상자는 크게 여섯 개 군으로 나뉜다. ①요양병원·시설 ②코로나19 취약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③65살 이상 ④학교 및 돌봄 공간 ⑤만성질환자 ⑥보건의료인과 사회필수인력 등이다. 추진단은 “2분기 예방접종은 65살 미만 요양병원·시설 입소자·종사자 등과 코로나19 환자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한 2∼3월 1단계 접종과, 7월부터 시작되는 3단계 접종 가운데 위치한 징검다리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광고

우선 요양병원·시설의 경우 65살 미만 입소자·종사자 접종은 2월26일부터 진행중이며, 65살 이상을 대상으로는 3월 넷째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이들 외에 노인·장애인·노숙인시설 등의 거주·이용시설 이용자와 종사자 약 67만명에 대한 접종도 2분기 중 접종이 마무리된다.

시설에 있지 않은 65살 이상 고령층도 2분기에 접종한다. 정부가 고령층 접종을 서두르는 것은, 고령층은 코로나19 감염시 중증 진행 위험이 높고 그만큼 치명률도 높기 때문이다. 정부는 고령층 접종은 연령에 따라 두 단계로 나누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75살 이상 약 364만명은 4월 첫째주부터 지역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고, 65살부터 74살까지 약 494만명은 6월부터 전국 1만곳 이상의 위탁의료기관(동네 병원 등)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된다.

광고
광고

영하 60∼90도 초저온 보관·유통이 필요해 별도의 예방접종센터에서만 접종이 가능한 화이자 백신을 75살 이상에 접종하기로 함으로써, 고령층의 접종 장소까지로의 이동도 새로운 과제로 떠올렸다. 추진단은 “75살 이상 어르신들 중에는 온라인 예약이 어렵고 거동이 불편한 분이 많은 점을 고려해, 읍·면·동 등 지역 단위에서 사전등록부터 이동, 접종, 귀가, 접종 뒤 모니터링까지 책임지는 지원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온라인 예약이 어려운 어르신들을 고려해 콜센터 1339를 통한 예약접수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학교·돌봄 공간에서 예방접종도 시작된다. 우선 4월 중에 특수교육과 장애아보육 인력 5만1천명, 유치원 및 학교 내 보건교사와 어린이집 간호인력 1만3천명에 대한 접종이 시작된다. 이어 6월에는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담당교사, 교직원 및 관련 종사자 49만1천명에 대한 접종이 단계적으로 추진된다.

광고

2분기 중 접종이 시작되는 만성신장질환 등 투석환자 9만2천명은, 주로 방문하는 의료기관에서 예방접종을 진행할 수 있도록 절차가 마련되고 있다.

이밖에 보건의료인 접종은 2∼3월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의료진과 병원급 이상 의료진 접종이 시작된 것에 이어, 2분기에는 의원급 의료기관과 치과 병·의원, 한방 병·의원, 약국 종사자로 접종 대상이 확대된다. 또 3분기로 예정됐던 경찰, 해양경찰, 소방, 군인 등 사회필수인력 접종을 2분기로 당겨 실시할 예정이다. 국외 출입은 잦지만, 자가격리 예외 대상이었던 항공승무원도 2분기에 접종한다.

추진단은 이번 시행계획에 필요한 백신수급과 관련하여, 공급일정을 고려해 집행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상반기 중 총 1779만3천회분의 백신이 도입될 예정”이라며 “이 가운데 1610만2천회분은 3월부터 6월까지 공급일정이 확정되었고, 나머지 백신에 대해서도 개별 제조사와 지속해서 도입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2분기는 어르신들 접종이 본격 시작되는 만큼, 접종기관과 의료인력, 백신의 배송과 보관, 관련 지침 등을 다시 한 번 면밀히 점검해 보다 안전한 접종을 실시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11월 집단면역 형성으로 함께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접종 순서에 해당하는 분들은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최하얀 기자 ch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