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긴급총회를 열고 의대 증원 신청과 전공의 사직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서울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긴급총회를 열고 의대 증원 신청과 전공의 사직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서울대 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전공의 집단사직 등 장기화하고 있는 의·정 갈등 해소를 위해 정부가 합리적 방안을 내놓지 않으면 사직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의대 교수협 비대위는 11일 긴급총회를 열어 “(전공의 집단사직 등) 사태 장기화에 따른 의료진의 한계 상황과 향후 진료의 연속성을 위한 고육지책으로 단계적 (외래)진료 축소가 불가피하다”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합리적인 방안 도출에 나서지 않을 경우 3월 18일을 기점으로 자발적으로 사직서를 제출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서울의대 교수협의회 소속 430명(서울대병원 및 강남센터·분당서울대병원·서울시보라매병원 등 근무)이 참여했다.

방재승 서울의대 교수협 비대위원장(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은 이날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사직서 제출은 (교수) 개별적으로 선택할 문제지만, (회의 참여 교수) 전원이 사직서 제출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광고

서울의대 교수협 비대위가 이날 공개한 교수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현 상황이 지속되면 국민과 의료계 모두에 큰 상처를 남기게 될 것으로 보이는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일정 시점을 기준으로 교수들이 일정 행동을 취하는 것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응답자 87%가 ‘그렇다’고 답했다. 설문조사에는 전체 교수 1475명 가운데 1146명(77.7%)이 참여했다.

특히 응답자 99%는 정부의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이 과학적·합리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정부가 각 대학 총장 및 본부로부터 의대 정원 증원 신청을 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2025년도에 당장 늘릴 수 있는 규모가 2000명을 월등히 상회한다고 한 것이 또한 적절한 근거에 기초했다고 보지 않는 응답자 99%였다. 다만, 응답자 95%는 과학적·합리적·객관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의대 정원 증원 규모가 결정된다면 증원 논의가 가능하다는 데 동의했다.

광고
광고

서울의대 교수협 비대위는 “(사직서 제출을 의결했지만) 응급·중환자 진료를 유지하기 위한 참의료진료단을 구성해 필수의료는 지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는 13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보건의료단체와 시민단체, 각 의대 비상대책위원회 등과 ‘국민 연대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 현 사태에 대한 합리적인 해결 방안을 논의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윤주 기자 kyj@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