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일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기숙사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빈대(베드버그) 박멸을 위해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9일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기숙사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빈대(베드버그) 박멸을 위해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겨레 뉴스레터 H:730 구독하기. 검색창에 ‘한겨레 h730’을 쳐보세요.

최근 전국 곳곳에서 빈대 출몰로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손과 팔·목·다리 등에 일렬이나 원형으로 모기 물린 것 같은 자국이 생겼다면 빈대 발생을 의심해볼 수 있다. 침대나 가구 틈새에 빈대 허물이나 배설물이 있는지 살피고 이를 발견했다면 살충제를 뿌리고 청결하게 하는 게 좋다.

질병관리청은 31일 관계부처와 회의를 열어 공동 숙박시설 등에 대한 빈대 관리 및 방제 방안을 공유하고 빈대가 확산하지 않도록 관리 강화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빈대는 일본뇌염 모기처럼 사람에게 감염병을 옮기지 않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관리 대상 해충은 아니지만, 흡혈로 수면을 방해하고 가려움증을 일으키기도 해 해충으로 분류된다. 국외에서 발생 빈도가 늘어나는 가운데 최근 국내에서도 전국 기숙사, 사우나 등 공동·숙박시설에서 빈대에 물렸다거나 성충·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광고

질병청이 누리집에 공개한 ‘빈대 예방·대응 정보집’을 보면, 빈대에 물렸을 땐 물과 비누로 씻고, 의사·약사와 치료를 상의해야 한다. 빈대는 주로 야간에 수면 중인 사람의 피를 빠는 것으로 알려졌다. 혈관을 잘 찾지 못해 2∼3곳을 연달아 물기 때문에 모기 물린 것과 비슷한 자국이 피부에 일렬이나 원형으로 생기는 게 특징이다. 빈대는 깊이 숨어 있어 눈으로 직접 확인하기보다 흔적으로 찾는 게 효율적이다. 침대 매트리스를 들어 올려 침대 모서리나 깔개 주름진 곳에 적갈색 배설물이나 눌린 자국, 껍질, 허물 등이 있는지 살펴보면 된다. 침대나 소파, 책장, 침구류 등 가구 틈새를 살펴보거나 노린내·곰팡냄새로도 빈대 존재 여부를 추측할 수 있다.

빈대를 발견했다면 그 지점을 중심으로 물리적·화학적 방제를 함께해야 효과적이다. 스팀 고열을 서식 장소에 분사하고 진공청소기로 빈대에 오염된 모든 장소를 청소한 뒤 의류나 커튼은 건조기로 소독해야 한다. 동시에 환경부가 허가한 살충제를 사람 피부가 직접 닿지 않는 곳에 뿌린다. 알이 부화하는 시기를 고려해 7∼14일 후에 서식지 주변을 다시 확인한 뒤 추가 방제 여부를 결정한다.

광고
광고

국외에서 빈대가 유입될 가능성이 큰 만큼 공동·숙박업소를 방문했을 때 빈대를 옮겨오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방바닥이나 침대에 짐을 보관하는 일은 피하고, 빈대에 노출된 여행용품은 밀봉하거나 건조기로 처리하는 등 소독이 필요하다.

임재희 기자 limj@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