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서울 성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전 서울 성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0시부터 55~59살(1961년 1월1일~1966년 12월31일 출생) 연령대를 대상으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이 시작된다. 상반기에 물량이 부족해 예약이 취소됐던 60~74살 고령층 10만명도 같은 시간부터 모더나 백신 접종 예약이 가능하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 추진단은 11일 “12일부터 24일까지 55~59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이 시작된다”며 “접종은 26일부터 내달 7일까지 전국의 병·의원 등 위탁의료기관 1만3000곳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50대는 모두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게 되는데, 55~59살 연령대 접종 규모는 모두 352만4천명이다. 기간은 17일까지인데 이 때 예약을 못한 사람은 50~54살 예약기간을 이용할수 있다. 모두 390만명인 50~54살(1967년 1월1일~1971년 12월31일생) 연령대는 19일부터 24일까지 접종 예약을 하고, 내달 9일부터 21일까지 접종이 진행될 예정이다. 국내 50대 인구는 857만명이나 우선 접종 대상자로 분류되거나 잔여백신을 맞은 115만명은 제외된다.

광고

상반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예정됐었지만, 물량이 부족해 예약이 취소됐던 60~74살 고령층 10만명을 대상으로 한 사전예약도 12일 0시부터 17일까지 진행된다. 이들에 대한 접종은 오는 19일부터 30일까지 예방접종센터에서 이뤄진다.

예약은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http://ncvr.kdca.go.kr)에서 본인이 직접 하거나 자녀가 대신 할 수 있다. 질병관리청 콜센터(전화 1339) 또는 지방자치단체 콜센터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김지훈 기자 watchdo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