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호 태풍 ‘너구리’가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7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인근 도로에 태풍에 대비해 미리 옮겨진 어선들이 줄지어 서 있다. 연합
제8호 태풍 ‘너구리’가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7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인근 도로에 태풍에 대비해 미리 옮겨진 어선들이 줄지어 서 있다. 연합

8일 북상하는 태풍 ‘너구리’의 전면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을 점차 받아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다.

제주도는 낮 동안에, 남부지방은 아침부터 낮 사이에 가끔 비(강수확률 60∼70%)가 오겠다. 충청남북도는 늦은 오후에, 서울·경기도·강원도는 늦은 오후부터 밤 사이에 비(강수확률 60∼70%)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남부지방·충청남북도에서 5∼40㎜, 서울·경기도·강원도·울릉도·독도·북한에서 5㎜ 안팎이다.

광고

내륙 일부에서는 시간당 20㎜ 안팎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하여야 한다.

기상청은 10일까지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 등지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기 때문에 시설물 관리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낮 최고기온은 25도에서 31도로 남부지방은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고, 중부지방은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남쪽먼바다에서 4.0∼9.0m, 제주도앞바다와 남해먼바다에서 2.0∼6.0m로 매우 높게 일겠고, 남해앞바다와 서해남부먼바다에서 1.0∼4.0m로점차 높게 일겠다.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겠다.

광고

기상청은 “북상하는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도 전해상과 남해상에서 너울로 인해 물결이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며 “특히 10일까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기 때문에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