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2일 오전 부산 강서구 죽동동 김경양씨 논에서 올해 첫 모내기가 시작되고 있다. 올해 모내기는 잦은 비와 함께 일교차가 심한 날이 많아 지난해보다 8일 늦게 시작됐다. 연합뉴스
지난 22일 오전 부산 강서구 죽동동 김경양씨 논에서 올해 첫 모내기가 시작되고 있다. 올해 모내기는 잦은 비와 함께 일교차가 심한 날이 많아 지난해보다 8일 늦게 시작됐다. 연합뉴스

전국이 가끔 구름 많다가 차차 흐려지는 가운데 밤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3일 강원 영동과 제주도에 비가 오고, 늦은 오후부터 전남권과 경상권 동해안에 비가 시작돼, 밤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이라 예보했다.

비는 24일 오후 대부분 그치지만, 경북에선 저녁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24일 새벽부터 낮 사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고, 충남권과 전북을 중심으로 싸락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광고

23∼24일 예상 강수량은 울릉도·독도, 강원 영동 10∼40㎜, 제주도 산지, 울산, 경북 동해안 10∼30㎜, 서울·인천·경기, 강원 영서, 부산·경남, 대구·경북 내륙 5∼20㎜ 등이다.

기온은 당분간 아침 기온은 평년(5∼11도)보다 높고, 낮 기온은 평년(18~22도)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낮 기온은 중부 지역(강원 영동 제외)을 중심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0도 이상(경상권 내륙 중심 25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으나, 24일은 15∼20도가 될 것이라 예보됐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15∼25도로 예보됐다. 다만 동풍 유입으로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24일까지 낮 기온이 15도 안팎으로 낮을 전망이다.

광고
광고

기상청은 경상권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바람이 순간풍속 55㎞/h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정봉비 기자 be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