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 회원들이 5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 최종보고서를 규탄하는 행위극을 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 회원들이 5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 최종보고서를 규탄하는 행위극을 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시민단체와 환경단체가 모인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 회원들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처음부터 오염수 해양투기라는 답을 정해 놓고, 스스로가 정한 원칙도 고려하지 않고 진행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검증은 한국은 물론 국제사회의 신뢰와 동의를 받을 수 없다”고 밝혔다.

지난 4일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의 안전성과 관련해 “국제안전기준에 부합하고, 인체나 환경에 대한 영향은 매우 적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 회원들은 “국제원자력기구의 ‘안전기준에 부합’한다는 최종보고서는 일본의 오염수 투기라는 국제 범죄에 동조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강창광 선임기자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 회원들은 “국제원자력기구의 ‘안전기준에 부합’한다는 최종보고서는 일본의 오염수 투기라는 국제 범죄에 동조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강창광 선임기자
참가자들은 “해양투기가 아닌 대안이 있음에도 전혀 검토되지 않았다. 도쿄전력과 일본 정부는 무책임한 해양투기를 포기하라”고 밝혔다. 강창광 선임기자
참가자들은 “해양투기가 아닌 대안이 있음에도 전혀 검토되지 않았다. 도쿄전력과 일본 정부는 무책임한 해양투기를 포기하라”고 밝혔다. 강창광 선임기자

공동행동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최종보고서 발표 대응 기자회견에서 “국제원자력기구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가 문제가 없다는 보고서를 발표했으나, 그 내용은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이 제시한 자료에 근거해 오염수 해양투기만을 전제로 한 편협한 검증이었다”며 “국제원자력기구가 최소한의 대안에 대한 검토도 없이 일본 정부의 요청대로 오염수 해양투기에 면죄부만 주는 역할 외에 스스로 무엇을 했는지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광고

공동행동은 “대안이 있음에도 더 바다를 더럽히는 행위를 용인한 국제원자력기구가 국제기구로서 존재 이유를 부정했다”며 “오염수 해양투기 면죄부만 준 국제원자력기구 보고서는 즉각 폐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와 환경단체가 모인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 회원들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최종보고서 발표 대응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시민단체와 환경단체가 모인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 회원들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최종보고서 발표 대응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 회원들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최종보고서를 규탄하는 행위극을 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 회원들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최종보고서를 규탄하는 행위극을 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