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포토] 후쿠시마 그 딸기, 사양합니다

등록 :2021-10-25 16:06수정 :2021-10-25 16:28

환경보건 시민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계획 철회 촉구
후쿠시마 딸기 시식으로 안전성 문제 호도한 일 총리 비판
최근 기시다 후미오 신임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산 딸기를 먹으며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방류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해 환경보건 시민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오염된 방류수 방출과 기시다 총리와 스가 전 총리에 항의하는 행위극을 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최근 기시다 후미오 신임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산 딸기를 먹으며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방류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해 환경보건 시민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오염된 방류수 방출과 기시다 총리와 스가 전 총리에 항의하는 행위극을 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환경보건 시민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오염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과 관련해 기시다 후미오 신임 총리와 스가 전 총리에 항의하는 행위극을 펼쳤다.

기시다 후미오 신임 일본 총리는 지난 17일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를 방문한 뒤 기자들에게 “(후쿠시마 원전에) 많은 (오염수) 탱크가 서 있는 모습을 보고 미룰 수 없다고 통감했다. 투명성을 가지고 설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사실상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걸러 바다에 버린다는 일본 정부 구상을 예정대로 추진할 뜻을 밝혔다. 그는 또 제1원전과 9㎞ 떨어진 곳에 올 3월 문을 연 지역 특산품 판매시설을 방문해 이 지역에서 생산된 쌀과 채소, 가공품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한 딸기 농장을 방문해 딸기를 맛보기도 했다. 총선을 앞두고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식품이 안전하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홍보하고 지역 민심을 달래기 위한 행동이었다.

최근 기시다 후미오 신임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산 딸기를 먹으며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방류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해 환경보건 시민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오염된 방류수 방출과 기시다 총리와 스가 전 총리에 항의하는 행위극을 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최근 기시다 후미오 신임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산 딸기를 먹으며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방류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해 환경보건 시민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오염된 방류수 방출과 기시다 총리와 스가 전 총리에 항의하는 행위극을 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그러나 환경보건 시민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들은 25일 행위극을 통해 ‘기시다 총리의 이런 행보는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국내외의 우려를 무시하는 행위’라고 비판하며 인류의 공동자원인 바다의 안정성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잘못된 해양방출계획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일본 정부의 실제 방류는 2023년 봄에 실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운식 선임기자yws@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돈에 환장” 들으며 병나게 일해도…월 200만원은 참, 멀었다 1.

“돈에 환장” 들으며 병나게 일해도…월 200만원은 참, 멀었다

경찰청, ‘총경회의 주도’ 류삼영 제외한 참석자 54명 ‘면책’ 2.

경찰청, ‘총경회의 주도’ 류삼영 제외한 참석자 54명 ‘면책’

‘법 기술자’ 한동훈의 “시행령 쿠데타”…삼권분립 근간 흔드나 3.

‘법 기술자’ 한동훈의 “시행령 쿠데타”…삼권분립 근간 흔드나

586=기득권=민주당=불공정=진보=위선이란 ‘담론사슬’ 4.

586=기득권=민주당=불공정=진보=위선이란 ‘담론사슬’

“김건희 논문 재검증 찬반투표”…국민대 교수들 “재조사위 판단 공감 어려워” 5.

“김건희 논문 재검증 찬반투표”…국민대 교수들 “재조사위 판단 공감 어려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탄소중립에 진심인 당신이 한겨레 후원회원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