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이주의 온실가스] 태양광 미니카·CO2 요가복…스타트업의 ‘탄소 제로’

등록 :2021-07-21 20:44수정 :2021-07-21 20:51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타트업인 ‘스쿼드 모빌리티’는 2022년까지 태양광 전지로 운행하는 도시형 미니자동차 ‘스쿼드’를 출시하겠다고 19일(현지시각) 발표했다. 2인용 소형차인 스쿼드 지붕엔 일반 가정집에 설치하는 태양광 패널이 씌워져 있다. 최고속도 시속 45㎞, 운행거리는 20㎞에 불과하지만, 도심 운행 자동차 절반가량이 이동거리 3㎞ 이내라는 점을 고려하면 도심 이동수단으로 충분히 쓰일 수 있다고 회사 쪽은 말한다. 출시 가격이 6800달러(약 782만원)라는 점이 매력이다. 또 다른 벤처기업 란자테크는 최근 캐나다 스포츠웨어기업 룰루레몬에 고급 요가복을 위한 이산화탄소 재활용 옷감을 납품하기로 합의했다. 이 회사는 이산화탄소를 에탄올로 바꿔 폴리에스터 원료로 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

네덜란드 벤처기업 스쿼드 모빌리티가 만든 태양광 패널 자동차 ‘스쿼드’. 스쿼드 모빌리티 제공
네덜란드 벤처기업 스쿼드 모빌리티가 만든 태양광 패널 자동차 ‘스쿼드’. 스쿼드 모빌리티 제공

란자테크는 최근 캐나다 스포츠웨어 기업 룰루레몬에 이산화탄소를 재활용해 만든 옷감을 납품하기로 합의했다. 란자테크 제공
란자테크는 최근 캐나다 스포츠웨어 기업 룰루레몬에 이산화탄소를 재활용해 만든 옷감을 납품하기로 합의했다. 란자테크 제공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북한 지령 받고 ‘스텔스기 도입 반대’ 혐의 활동가 4명 수사 1.

북한 지령 받고 ‘스텔스기 도입 반대’ 혐의 활동가 4명 수사

IMF 극비문서 속 ‘신자유주의 앞잡이 캉드쉬’ 첫 확인 2.

IMF 극비문서 속 ‘신자유주의 앞잡이 캉드쉬’ 첫 확인

폭염이 꺾여도 열대야는 남는다…불볕더위에서 찜통더위로 3.

폭염이 꺾여도 열대야는 남는다…불볕더위에서 찜통더위로

“페미니스트니까 금메달 반납하란 사회, 정치권이 만들었다” 4.

“페미니스트니까 금메달 반납하란 사회, 정치권이 만들었다”

18~49살 8월26일부터 접종…예약은 ‘생년월일 끝자리’ 10부제 5.

18~49살 8월26일부터 접종…예약은 ‘생년월일 끝자리’ 10부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