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미래&과학과학

“새로운 감축목표로 온난화 0.2도 낮춰질 것…목표에는 턱없어”

등록 :2021-05-05 04:59수정 :2021-05-05 09:32

크게 작게

[밤사이 지구촌 기후변화 뉴스]
클라이밋액션트래커 각국 NDC 현황 분석
새 감축목표 반영하면 세기말 2.4도 상승
파리기후협정 목표 달성에는 여전히 미흡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기후변화 정책 분석기관인 ‘클라이밋 액션 트래커’(CAT)는 4일 발표한 <기후정상회의 모멘텀> 보고서에서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재한 기후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이 밝힌 기후행동 목표들을 취합해 분석한 결과 21세기말 지구온난화가 지난 분석에서보다 0.2도 개선돼 2.4도 상승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고 밝혔다. 클라이밋 액션 트래커는 지난해 9월 분석에서는 세기말 온도 상승을 2.6도로 추정했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클라이밋 액션 트래커는 목표를 발표했거나 고려중이지만 아직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에 제출하지 않은 미국, 중국과 여타 국가들이 탄소중립 목표를 완전히 이행한다면 2100년까지 지구온난화는 2.0도까지 낮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현재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73%를 차지하는 131개 국가가 탄소중립 목표를 채택했거나 고려중이다. 지난해 9월 추정에 비해 예상 온난화 감소에 가장 큰 기여를 한 것은 강화된 2030년 감축 목표(NDC)이다. 클라이밋 액션 트래커는 “이런 진전은 환영할 일이지만 가장 낙관적 경우에도 공약과 목표에 따른 온난화는 여전히 파리기후협정의 1.5도 목표를 훨씬 초과한다”고 밝혔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현재 2030년 파리기후협약 및 목표와 1.5도에 상응하는 경로 사이의 배출 격차는 약 11-14%(26억∼39억이산화탄소상당톤)로 줄어들었다. 클라이밋 액션 트래커는 “이 배출 격차가 올해 추가로 제출되는 감축 목표에 의해 좁혀져야 한다. 감축 목표 상향은 영국 글래스고의 정상회의(COP26)에 앞서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스트레일리아, 멕시코, 브라질, 러시아, 인도네시아, 터키,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아직 목표를 상향하지 않은 국가들로 지목됐다.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미래&과학 많이 보는 기사

공기전파, 코로나 주요 감염 경로로 공식 인정 1.

공기전파, 코로나 주요 감염 경로로 공식 인정

버려지는 톱밥, 나뭇결 살린 접시로…이 역시 ‘3D 프린팅’ 2.

버려지는 톱밥, 나뭇결 살린 접시로…이 역시 ‘3D 프린팅’

네안데르탈인 두개골 구멍의 범인이 드러났다 3.

네안데르탈인 두개골 구멍의 범인이 드러났다

발열→기침→구토→설사…코로나 증상, 일관된 ‘발현 순서’가 있다 4.

발열→기침→구토→설사…코로나 증상, 일관된 ‘발현 순서’가 있다

코로나가 공기전파인 10가지 근거…“환기가 거리두기보다 중요” 5.

코로나가 공기전파인 10가지 근거…“환기가 거리두기보다 중요”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