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미래&과학과학

노벨화학상 ‘DNA 복구원리’ 밝힌 3명 공동수상

등록 :2015-10-07 22:05수정 :2015-10-07 22:34

린달·모드리치·산자르 등
스웨덴·미국·터키 과학자
DNA 손상 뒤 복구과정 밝혀
암치료 새로운 길 열어
왼쪽부터 린달, 모드리치, 산자르. 스톡홀름/AFP 연합뉴스
왼쪽부터 린달, 모드리치, 산자르. 스톡홀름/AFP 연합뉴스
생명의 원천인 디엔에이(DNA)의 복구 원리를 밝혀낸 스웨덴과 미국, 터키 과학자 3명에게 2015년 노벨 화학상이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7일(현지시각) 스웨덴의 토마스 린달(77) 영국프랜시스크릭연구소 명예연구원과 미국의 폴 모드리치(69) 듀크대 교수, 터키 태생의 아지즈 산자르(69)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교수 등 3명을 올해 노벨 화학상 공동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세 과학자는 세포가 자외선이나 활성산소, 독성물질 등에 의해 손상된 디엔에이를 어떻게 복구하는지를 분자 수준에서 밝혀냈다. 수상자들의 연구는 인간 생명에 대한 지식을 깊게 해주었을 뿐 아니라 암 치료 등 생명을 구하는 치료법 개발의 길을 열었다”고 밝혔다.

디엔에이는 세포의 모든 작용을 관장하는 생명의 핵으로, 네 가지 염기가 쌍을 이루는 이중나선 구조로 돼 있다. 애초 안정화된 분자일 것이라는 예측과 달리 구조적으로 취약해 염기서열 정보들이 쉽게 손상된다는 게 1970년대에 밝혀졌다. 세 과학자는 생체가 손상된 디엔에이를 스스로 복구하는 다양한 원리 가운데 대표적인 3가지를 규명했다. 린달은 손상된 염기 하나하나를 뜯어내 수선하는 염기절제복구(BER) 원리를 발견했다. 지퍼가 고장났을 때 지퍼 한조각 한조각을 교체하는 방식이다. 모드리치는 세포분열의 디엔에이 복제 과정에 손상된 디엔에이를 고치는 부정합복구(MMR) 방식을 발견했다. 지퍼가 손상돼 불룩 튀어나온 부분을 찾아 수선하는 것에 빗댈 수 있다. 산자르는 자외선 등에 의해 망가진 디엔에이를 복구하는 뉴클레오티드절제복구(NER) 원리를 찾아냈다. 뉴클레오티드는 염기와 당, 인산 등으로 이뤄진 분자를 말한다. 말하자면 일부 망가진 지퍼를 통째로 바꾸는 방식이다.

조규봉 서강대 화학과 교수는 “세포는 스스로 디엔에이를 복구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지만 70살쯤엔 세포당 손상된 디엔에이가 2000개 이상에 이른다. 세 과학자의 연구성과는 분자 차원에서 질병을 연구하는 데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노벨 화학상 수상자들에게는 800만크로나(약 11억2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이근영 선임기자, 조일준 기자 kylee@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미래&과학 많이 보는 기사

사만다와 응삼이, 반가우면서 섬뜩해질 AI시대의 풍경 1.

사만다와 응삼이, 반가우면서 섬뜩해질 AI시대의 풍경

한국인의 주식이 고기로 바뀌었다…“밥심으로 산다”는 옛말 2.

한국인의 주식이 고기로 바뀌었다…“밥심으로 산다”는 옛말

인간 치명률 50%인데…조류 인플루엔자, 포유류 감염 확산 3.

인간 치명률 50%인데…조류 인플루엔자, 포유류 감염 확산

오늘 점심엔 라떼다…‘항염효과 2배’ 커피+우유 조합 4.

오늘 점심엔 라떼다…‘항염효과 2배’ 커피+우유 조합

신규 전염병, 사흘에 하나꼴로 출현하고 있다 5.

신규 전염병, 사흘에 하나꼴로 출현하고 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