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미래&과학미래

우주에서 첫 영화 촬영 성공…러시아 배우·감독 귀환

등록 :2021-10-17 16:11수정 :2021-10-18 09:32

12일간 우주정거장 머물며 40분 분량 찍어
12일간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영화 촬영을 하고 돌아온 러시아 영화배우 율리아 페레실드. 웹방송 갈무리
12일간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영화 촬영을 하고 돌아온 러시아 영화배우 율리아 페레실드. 웹방송 갈무리

러시아 우주 제작 영화팀이 12일간 국제우주정거장에서의 촬영을 마치고 지구로 돌아왔다. 우주 공간에서 장편 극영화를 촬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5일 우주정거장에 도착했던 배우 율리야 페레실드와 감독 클림 시펜코는 러시아 우주비행사 올렉 노비츠키와 함께 소유스 우주선 MS-18호를 타고 17일 오전 10시36분(한국시각 오후 1시36분) 카자흐스탄 초원지대에 착륙했다. 우주정거장 도킹을 해제한 지 3시간30분 만이다.

러시아 연방우주국(로스코스모스)은 트위터를 통해 착륙 과정은 모두 정상적으로 진행됐으며 세 사람의 몸 상태도 양호하다고 밝혔다.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영화 촬영을 하고 있는 클림 시펜코 감독과 배우 율리아 페레실드. 촬영 4일째 찍은 사진이다. 로스코스모스제공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영화 촬영을 하고 있는 클림 시펜코 감독과 배우 율리아 페레실드. 촬영 4일째 찍은 사진이다. 로스코스모스제공

_______
체류기간 짧아 주말에도 쉬지 않고 촬영

이들은 그동안 우주정거장에 머물며 약 40분 분량의 영화 장면을 촬영했다. 조망창인 큐폴라와 러시아 모듈뿐 아니라 다른 나라 구역에서도 촬영을 진행했다.

이들이 촬영한 영화는 러시아 국영TV(채널원러시아)의 첫 우주제작 영화 ‘비조프’(도전이라는 뜻)다. 이 영화는 우주쓰레기에 부딪혀 중상을 입었지만 지구로 즉시 돌아갈 수 없는 우주비행사를 수술하기 위해 긴급히 우주정거장에 파견되는 한 여성 외과의사에 관한 이야기다. 우주정거장의 러시아 우주비행사들도 출연진으로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우주정거장의 우주비행사들은 주말 이틀은 휴식을 취한다. 그러나 영화팀은 짧은 체류기간 탓에 주말에도 쉬지 않고 촬영했으며, 페레실드는 촬영이 끝난 뒤 우주비행사들과의 작별을 아쉬워했다고 로스코스모스는 전했다.

러시아 영화팀이 지구로 돌아오기 직전 우주정거장의 러시아 우주비행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로스코스모스 제공
러시아 영화팀이 지구로 돌아오기 직전 우주정거장의 러시아 우주비행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로스코스모스 제공

_______
우주탐사나 우주관광 아닌 ‘비즈니스 우주여행’

러시아의 이번 영화 촬영은 사상 첫 우주 촬영이란 것 외에도 우주관광객도 전문 우주비행사도 아닌 일반 직업인의 첫 비즈니스 우주여행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앞서 드미트리 로고진 연방우주국장은 우주여행의 확장과 관련해 “자신의 분야에서 전문가인 사람들, 무중력 아래서 목표를 수행해야 하는 사람들이 우주비행에 참여하려 하고 있다”며 “이번 우주 임무는 관광객도 우주비행사도 아닌 사람들이 우주로 갔다는 점에서 특별하다”고 말했다.

영화팀과 함께 지난 5일 우주정거장으로 간 우주비행사 안톤 슈카플로레프는 올렉 노비츠키와 임무를 교대하고 우주정거장에 남았다. 두 사람의 교대로 우주정거장 우주비행사들은 제66차 원정대로 차수가 변경됐다. 66차 원정대는 유럽우주국 소속의 토마스 페스케(사령관)를 비롯해 모두 7명이다. 유럽 1명, 미국 3명, 일본 1명, 러시아 2명으로 구성돼 있다.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미래&과학 많이 보는 기사

말보다 500년 앞서 수레 끌던 고대 동물 ‘쿤가’의 정체 1.

말보다 500년 앞서 수레 끌던 고대 동물 ‘쿤가’의 정체

“마스크 쓰면 더 끌려” 연구로 입증…‘이 마스크’ 효과적 2.

“마스크 쓰면 더 끌려” 연구로 입증…‘이 마스크’ 효과적

오미크론 변이는 왜 증상이 약할까 3.

오미크론 변이는 왜 증상이 약할까

의류 건조기는 미세플라스틱 발생기?…세탁기보다 최대 40배 4.

의류 건조기는 미세플라스틱 발생기?…세탁기보다 최대 40배

지구를 이렇게 계속 두실 겁니까…올해 기후위기 33장면 5.

지구를 이렇게 계속 두실 겁니까…올해 기후위기 33장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