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4월29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열린 준공 기념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월29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열린 준공 기념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9%를 기록해 취임 후 처음으로 30%선이 무너졌다. 특히 부동산 정책과 암호화폐 논란 등으로 20대의 이탈이 가속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레임덕(임기말 권력누수 현상)의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평가받는 30%대 밑으로 지지율이 떨어지면서 국정운영 동력 약화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한국갤럽이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를 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긍정평가는 29%, 부정평가는 60%를 기록했다.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31%)보다 2%포인트 하락해 취임 후 최저치였다. 3월 1주차 조사(40%) 뒤 줄곧 하락세를 보였지만 20%대로 주저앉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평가가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의 하방 압력을 높이는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직무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그 이유로 ‘부동산 정책’(28%)을 가장 많이 꼽았고, ‘코로나19 대처 미흡’(17%),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차례였다. 분야별 정책 평가에서도 부동산 정책에 대한 긍정평가는 9%로 가장 낮았고, 부정평가는 81%까지 치솟았다.

광고

모든 세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지른 가운데 60대 이상의 부정평가가 62%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20대(62%), 50대(61%), 40대(52%), 30대(49%) 차례로 부정응답률이 높았다. 특히 20대의 이탈이 가속화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주 전 27%였던 20대의 긍정률은 지난주 25%로 하락한 데 이어 이번주는 21%까지 떨어졌다. 한국갤럽이 같은 기간 조사한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평가에서도 18~29살의 단 4%만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응답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30%선이 붕괴된 큰 원인 가운데 하나는 20대 지지율 하락이다. 가상화폐와 주식 양도세, 부동산, 젠더 문제 등이 20대 민심 이반을 부추기고 있다”고 짚었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28%로 평균 이하를 보였다. 보수층은 10%, 진보층은 61%였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지난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29%로 내려앉았고, 대전·세종·충청은 전주보다 12%포인트 하락해 24%까지 떨어졌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33%, 국민의힘 28%로 나타났다. 2주 전인 4월 3주차 조사부터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민주당 지지율 아래로 내려가는 ‘데드크로스’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단 1%였던 격차는 4%까지 벌어졌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대통령 지지율과 당 지지율이 역전되는 건 역학관계의 변화를 의미하며 정권 말기의 위험한 시그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한국갤럽 누리집 갈무리.
한국갤럽 누리집 갈무리.

30%대 지지율이 무너지면서 임기 1년을 남겨둔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동력 상실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소장은 “3명 가운데 한명의 지지도 못 받는 대통령이라고 하면 핵심 지지층마저 이탈하는 국정 동력의 마비나 상실로 해석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엄경영 소장은 “해결되지 않은 현안이 별로 남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 상황에서는 지지율이 큰 의미가 없다. 40%선이 깨졌을 때 레임덕에 접어든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6%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