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젠더인권본부를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왼쪽)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기자회견 도중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오른쪽은 정호진 대변인.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정의당 젠더인권본부를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왼쪽)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기자회견 도중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오른쪽은 정호진 대변인.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지난해 10월 취임한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소속 당 국회의원을 성추행해 25일 직위해제됐다. 그동안 정치권과 공직 분야는 물론 사회 전반의 성폭력 문제에 관해 가장 앞장서 비판해왔던 정의당은 도덕성에 치명타를 입게 됐다. 더불어민주당의 광역자치단체장들에 이어 이번엔 진보정당의 대표마저 성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되면서 민주·진보 진영도 큰 충격에 휩싸였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을 맡고 있는 배복주 정의당 부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알려드리게 됐다. 김종철 대표가 1월15일 저녁 여의도에서 장혜영 의원과 당무 면담을 위해 식사 자리를 가진 뒤 나오는 길에 장 의원에게 성추행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사퇴 의사를 밝혔으나, 이날 정의당 대표단은 김 대표의 ‘직위해제’를 결정했다.

배 부대표는 “피해자 요청을 받은 1월18일부터 일주일 동안 이 사건을 비공개 조사했고 오늘 열린 대표단 회의에 최초 보고했다”며 “다른 누구도 아닌 당 대표의 추행 사건이라는 심각성에 비춰 무겁고 엄중한 논의가 진행됐고 신속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이날 김 대표를 당 징계기구인 중앙당기위원회에 제소했다. 정의당은 피해자인 장 의원의 뜻에 따라 이 사건을 형사 고소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광고

장 의원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어 “함께 젠더폭력 근절을 외쳐온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당 대표로부터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은 실로 컸다. 누구든 동료 시민을 존엄한 존재로 대하는 데 실패하는 순간 성폭력 가해자가 될 수 있다. 그럴듯한 삶을 살아가는 남성들조차 왜 번번이 눈앞의 여성을 존엄한 존재로 대하는 것에 이토록 처참히 실패하는지 반드시 답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15일 저녁 식사 이후) 피해자가 전혀 원치 않고 전혀 동의도 없는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행함으로써 명백한 성추행의 가해를 저질렀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위였고 피해자는 큰 상처를 받았다”고 가해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성희롱, 성폭력을 추방하겠다고 다짐하는 정당의 대표로서 저의 행위는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며 “정의당 대표단 및 당기위원회에 저에 대한 엄중한 징계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당분간 김윤기 부대표가 대표 직무대행을 맡게 된다.

광고
광고

여야는 “무관용 원칙으로 조처하라”(더불어민주당), “말과 행동의 무게를 올바르게 자각하고 있는지 성찰하고 당의 존재 이유에 대해 다시 한번 상기하라”(국민의힘)는 논평을 냈다.

정환봉 이지혜 기자 bong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