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탈원전 정책 ‘찬성’ 60.5% vs ‘반대’ 29.5%

등록 :2017-10-23 10:56수정 :2017-10-23 11:14

<리얼미터> 10월 3주 여론조사
“탈원전 정책 진보·중도층 찬성 높고 보수층 반대 높아”
문재인 대통령 긍정평가 67.8%-부정평가 27.0%
‘통합론’ 국민의당·바른정당 지지율 소폭 상승
<리얼미터>누리집
<리얼미터>누리집
‘신고리 5·6호기공론화위원회(공론화위)’가 신고리 5·6호기의 건설 재개를 정부에 권고한 가운데, 탈원전 정책에 대해 60.5%가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시비에스(cbs)>의 의뢰로 지난 20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 결과를 보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정책 방향에 60.5%가 ‘찬성’, 29.5%가 ‘반대’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탈원전 찬성 응답은 공론화위가 시민참여단을 대상으로 최종 실시한 향후 원자력발전 방향성 조사의 ‘원자력발전을 축소해야 한다’는 응답(53.2%)보다 7.3%포인트 높은 것이다”고 밝혔다.

이념성향별로 진보층(찬성 80.8% vs 반대 10.0%)과 중도층(58.3% vs 33.7%)에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방향에 찬성 응답이 높았고, 보수층(38.7% vs 55.2%)은 탈원전 반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긍정평가 67.8%

<리얼미터>누리집
<리얼미터>누리집
리얼미터가 지난 16~20일 전국 성인 255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10월3주 정기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1.9%포인트) 결과를 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67.8%가 “잘하고 있다”, 27.0%가 “못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긍정평가는 10월2주 여론조사(8~13일)보다 0.7%포인트 내렸고, 부정평가는 1.2%포인트 올랐다.

주로 피케이(PK·부산경남, 67.5%→55.9%)와 티케이(TK·대구경북, 60.4%→55.6%), 60대 이상(51.5%→46.4%) 등에서 긍정평가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발언, ‘헌법재판소장 임명 논란’과 ‘신고리 원전 건설 중단 여부 논란’ 등이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 정당 지지도 바른정당·국민의당 동반 상승

정당 지지도는 50.1%(-0.5%포인트), 자유한국당 18.1%(-0.8%포인트), 국민의당 6.2%(+1.3%포인트), 바른정당 5.8%(+0.3%포인트), 정의당 4.9%(+0.1%포인트) 순으로 집계됐다. 통합론이 불거진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지지도가 소폭으로 동반 상승했다. 반면 바른정당과 통합 논의가 진행중인 자유한국당은 10월2주보다 0.8%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윤 대통령 지지율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NBS] 1.

윤 대통령 지지율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NBS]

김정은은 왜 ‘첫째’ 아들 아닌 ‘둘째’ 딸을 데리고 다닐까 2.

김정은은 왜 ‘첫째’ 아들 아닌 ‘둘째’ 딸을 데리고 다닐까

‘윤석열 대 이재명’…예산안 막판 진통 속 ‘이상민 변수’까지 3.

‘윤석열 대 이재명’…예산안 막판 진통 속 ‘이상민 변수’까지

하태경, 윤핵관 먼저 부른 대통령에 “들키지를 말든가” 4.

하태경, 윤핵관 먼저 부른 대통령에 “들키지를 말든가”

민주당 “이상민 해임안 오늘 발의…거부땐 다음주 탄핵” 5.

민주당 “이상민 해임안 오늘 발의…거부땐 다음주 탄핵”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