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사이다’ 심상정, 지지율 8%로 급등하고 후원금 몰려

등록 :2017-04-26 21:34수정 :2017-04-26 22:13

TV토론에서 속시원한 발언
성소수자 인권 인식 등 돋보여
정의당 가입 늘고 하루 1억 후원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울산시 북구 성내삼거리를 찾아 고공 농성을 하고 있는 폐업한 현대미포조선 사내하청업체 소속 노동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울산시 북구 성내삼거리를 찾아 고공 농성을 하고 있는 폐업한 현대미포조선 사내하청업체 소속 노동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4차 대선후보 티브이(TV) 토론 직후 정의당에 후원과 격려가 쇄도하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는 토론에서 “저는 이성애자이지만 성소수자의 인권과 자유는 존중돼야 한다”며 ‘동성애 반대’ 논란을 일으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확실한 차별점을 보였다.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를 유보하면서 자강안보를 주장하느냐”며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국방 공약도 비판했다. 개혁성을 선명하게 드러내는 그의 시원시원한 발언에 토론 다음날인 26일 정의당 당사의 전화기는 오전부터 정신 없이 울려댔다고 한 당직자는 귀띔했다. “어제 토론 잘 봤다”, “꼭 찍겠다”, “계속 고민했는데 심상정으로 확실히 마음을 굳혔다”는 내용들이라고 한다. 당원 가입도 한 달에 200~300명 수준인데 이날 하루에만 한 달치 가입자가 몰렸다. 이날 들어온 후원금도 1억원을 넘겼다. 평소의 4~5배 수준이다. 살림살이가 넉넉지 않고, 대선 두자릿수 득표를 아직 장담할 수 없어 선거비 보전도 불투명한 소수정당에 ‘가뭄에 단비’가 내린 셈이다.

<한국일보>와 한국리서치의 여론조사(24~25일 실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 참조)에서 심 후보 지지율이 최고치(8%)를 찍으면서 정의당의 사기는 더욱 치솟고 있다. 심 후보는 이날 울산 호계시장 유세에서 “국민 여러분이 심상정을 알아가면서 지지율이 팍팍 오르고 있다”며 “이제 두 자릿수 만들어 주실 거죠?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았다. 이제 심상정 찍으시면 된다”고 말했다.

김태규 기자 dokbul@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이준석, 헌정사에 이런 흑역사…성접대 의혹 징계심의 ‘운명의 한주’ 1.

이준석, 헌정사에 이런 흑역사…성접대 의혹 징계심의 ‘운명의 한주’

“이준석 진짜 가만두면 안 된다”…토사구팽 뒤 ‘윤핵관 시대’ 올까 2.

“이준석 진짜 가만두면 안 된다”…토사구팽 뒤 ‘윤핵관 시대’ 올까

[포토] 대통령실이 공개한 나토 ‘B컷’ 3.

[포토] 대통령실이 공개한 나토 ‘B컷’

권력투쟁 수렁으로 빠뜨린…이준석 ‘성접대 의혹’ 대체 뭐길래 4.

권력투쟁 수렁으로 빠뜨린…이준석 ‘성접대 의혹’ 대체 뭐길래

[공덕포차] “고립무원 이준석, 윤석열의 역린 건드렸다” 5.

[공덕포차] “고립무원 이준석, 윤석열의 역린 건드렸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