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이 2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단일안을 완성해, 이날 발의하는 것을 목표로 오후 현재 의원들을 상대로 서명을 받고 있다. 야3당은 앞서 이날 오전, 탄핵안을 이날 중 발의해 오는 8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를 거쳐 9일 본회의에서 표결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박지원(국민의당)·노회찬(정의당) 원내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이런 내용에 합의했다고 3당의 원내대변인들이 밝혔다.
3당 원내대변인은 “탄핵안을 오늘 중 발의해, 8일 본회의에 보고, 9일 표결처리하겠다”며 “새누리당 비박근혜계도 더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대통령 탄핵에 함께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박 대통령이 사퇴 의사를 밝혀도 탄핵안 표결을 강해하느냐’는 질문에 “흔들림 없이 가야한다”고 말했다. 중간에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선언하더라도 9일 탄핵안 표결을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새누리당 비박계는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선언하면 탄핵을 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어서,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 여부와 내용에 따라 9일 탄핵안 처리 전망은 불투명하다. 탄핵안 의결을 위해서는 국회의원 200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데, 야권(무소속) 의석은 172석이기 때문에 야권 전체가 탄핵안에 찬성표를 던진다 해도 새누리당에서 최소 28명의 찬성표가 보태져야 한다.
야3당 원내대변인들은 “탄핵은 발의가 목적이 아니라, 원칙대로 통과시켜서 대통령 직무를 정지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