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단독] 대통령의 각별한 애정…해외순방 때 동행하는 미르와 K스포츠

등록 :2016-09-20 05:00수정 :2016-09-20 08:40

설립한 지 불과 몇 달 만에 국빈 행사 참석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5월2일 이란 테헤란 밀라드타워에서 케이스포츠재단의 태권도 시범단 공연을 관람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청와대 블로그 갈무리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5월2일 이란 테헤란 밀라드타워에서 케이스포츠재단의 태권도 시범단 공연을 관람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청와대 블로그 갈무리
케이스포츠와 미르는 신생 재단이다. 각각 올해 1월과 지난해 10월에 설립됐다. 국가 중요 행사를 맡아 치를 만큼의 실적도 신뢰도 쌓지 못한 짧은 경력의 재단들이다. 하지만 오래된 다른 민간 단체나 공신력 있는 공공기관들을 제치고 일찌감치 박근혜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나란히 동행한다. 두 재단에 대한 대통령의 각별한 애정 없이는 설명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이런 점은 두 민간 단체의 실체와 박근혜 대통령과의 관계를 둘러싼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지난 5월말~6월초 박근혜 대통령은 10박12일 일정으로 아프리카 3개국 및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다. 청와대 누리집과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브리핑을 보면, 대통령은 6월3일 프랑스를 방문했을 때 한불 융합요리 시식 행사에 참석한다. 여기에 미르재단이 등장한다. 미르는 프랑스 국립 요리학교인 페랑디와 함께 시식회를 주관했다.

이에 앞서 미르는 대통령의 눈길을 끌고 있었다. 박근혜 대통령은 3월24일 “프랑스의 세계적인 요리학교인 ‘에콜 페랑디’가 한식과의 창조적인 융합을 통해 같이 세계에 진출하는 길을 모색하고자 한국에 요리학교를 세우고, 또 프랑스의 에콜 페랑디 안에 한식 과정을 만든 것은 참 의미가 큰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는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프랑스 미식주간 마스터 클래스에 참석해서 한 발언이다. 페랑디와 벌인 사업은 미르가 설립 직후부터 추진해온 사업이었다.

박 대통령이 아프리카를 방문했을 때 우간다 등에서 선보인 케이밀(K-Meal) 사업에서도 미르는 빠지지 않았다. 케이밀은 푸드 트럭을 활용해 아프리카 현지 주민에게 쌀가공품을 제공하고 한식을 소개하는 이동형 농식품 개발협력사업을 일컫는다. 당시 현지인들에게 제공된 쌀가공제품은 이화여대 연구팀이 개발한 것인데 미르가 뒤늦게 공동사업자로 뛰어들었다.

케이스포츠 또한 출범 이후 무척 이른 시기에 대통령 순방에 동참한다. 대통령이 양국 수교 이래 정상으로 처음으로 방문한 이란에서 케이스포츠는 중요한 행사 하나를 떠맡는다. 5월2일 한-이란 문화공감 공연의 하나로 치러진 태권도 시범단의 공연을 케이스포츠가 주최한 것이다. 재단이 1월 중순 출범한 지 불과 석달 남짓 됐을 때의 일이다. 5월말께 대통령이 아프리카 케냐·에티오피아 등을 방문했을 때도 케이스포츠가 태권도 시범을 보였다. 몇 달 전부터 미리 준비해야 하는 해외 순방 행사의 성격에 비춰봤을 때, 갓 출범한 스포츠재단에 행사를 맡기는 과정에 의문이 가시지 않는다. 더구나 재단은 2월 이후 이사장이 공석인 상태였다. 류이근 기자 ryuyigeun@hani.co.kr

[디스팩트 시즌3#19_대기업에서 수백억 끌어모은 미르재단의 비밀] 바로가기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안철수 “민주당 대표 누구? 아, 감옥 갈 사람” 대구 표심 잡기 1.

안철수 “민주당 대표 누구? 아, 감옥 갈 사람” 대구 표심 잡기

윤심팔이 역풍? ‘친윤계 유일주자’ 김기현, 안철수에 밀리는 이유 2.

윤심팔이 역풍? ‘친윤계 유일주자’ 김기현, 안철수에 밀리는 이유

‘조용한 내조’는 여기까지?…김건희 여사 ‘요란한 내조’ 3.

‘조용한 내조’는 여기까지?…김건희 여사 ‘요란한 내조’

국힘 양자대결 안철수 60.5% vs 김기현 37.1% [갤럽] 4.

국힘 양자대결 안철수 60.5% vs 김기현 37.1% [갤럽]

김기현 “김연경·남진이 꽃다발”→“이렇게 써도 된다고 해서…” 5.

김기현 “김연경·남진이 꽃다발”→“이렇게 써도 된다고 해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