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10일 “당내에서 경제민주화가 필요없다는 주장까지 나오는데 대해 굉장히 심각한 회의 갖고 있다”며 경제민주화 후퇴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당 지도부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제민주화실천모임(경실모·대표 남경필 의원)에 참석해 작정한듯 쓴소리를 쏟아냈다. 그는 “당내에서 대선이 끝나고 나니까 ‘경제민주화 필요없다, 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까지 나오는 데에 대해 굉장히 심각한 회의 갖고 있다”며 “대선전 의총을 기억한다. 모든 의원들, 그때 새누리당 의원들께서 반대 발언 없이 만장일치로 통과했다. 그때는 왜 반대 안 하고 한마디 발언이 없었는지 저는 그것을 묻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새누리당 지도부가 ‘경제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정책 운영을 하면서, 경제민주화를 후퇴시키려는 것에 대해 일침을 가한 것이다.
이 최고위원은 또 “많은 분들이 저희 당이 경제민주화 얘기했을 때 표를 얻기 위한 정치적 목적으로 얘기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당이 왜 그렇게 했는지는 모르지만 저는 적어도 사람 사는 세상, 도리와 인간적인 양심에 주장했다. 경제민주화가 선행되지 않으면 경제활성화가 어렵다는 믿음 하나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동양그룹 사태가 이를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경제민주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경제활성화는 공염불에 불과하다”며 “경제민주화가 안 되면 경제활성화가 표면적으로 된들 무슨 효과가 있는가. 엉뚱한 사람들이 열매를 가져가는 게 바람직한가”라고 되물었다.
경실모 운영위원인 이종훈 새누리당 의원도 같은 자리에서 쓴소리를 내놨다. 이종훈 의원은 “아쉬웠던 점이 경제민주화의 어떤 내용, 구체적 어떤 입법이 경제활성화에 걸림돌이 되는가 하는 논의는 없고, 경제활성화를 강조하면 ‘경제민주화는 죽어야 한다. 일시적 스톱, 속도와 강도를 조절한다’고 얘기하는 이념적, 담론적 접근이 불만스러웠다”고 지적했다. 이어 “반성을 하자면 진짜 정치는 여당 정치인이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채경화 기자 khso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