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쪽은 새누리당이 ‘이명박근혜’라는 표현을 “가당찮은 조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이명박근혜’라는 말을 처음 쓴 것은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 자신”이라고 되받았다.

문 후보 캠프 진성준 대변인은 30일 브리핑에서 “새누리당은 ‘이명박근혜’라는 말의 원조가 민주당이라고 생각하는 모양이지만, 사실은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의 조어였다”며 이 표현이 담긴 한나라당의 공보물을 공개했다.

2007년 대통령 선거 당시 기호 2번 이명박 후보 캠프에서 만든 이 선거 공보물에는 ‘이명박근혜 정권교체! 국민성공! 이명박이 약속하고 박근혜가 보장하는 국민성공시대가 열립니다. 우리는 모두 대한민국 성공시대!’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진 대변인은 “자신들이 만든 조어다. ‘박’자를 특히 확대하지 않았나. 이를 보듯, 이명박 대통령과 박 후보는 ‘이명박근혜’ 공동정부를 구성해 운영해왔다”고 말했다.

광고

문 후보 캠프는 ‘이명박근혜’라는 표현의 원조가 규명됨으로써, 박근혜 후보가 이명박 정부 실정의 공동책임자임도 더욱 분명해졌다고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진 대변인은 “실제로 박 후보는 친박계 의원들의 수장으로서 부자감세, 4대강공사, 언론악법,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등 온갖 엠비 악법을 날치기하는데 앞장서왔다. 이 공보물이야말로 이명박 정부가 ‘이명박근혜 공동정권’이며 이번 대통령 선거가 ‘이명박근혜 공동정권’의 실정에 대한 심판임을 분명히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앞서 박재갑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부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노무현 정권의 또 다른 몸통’인 문재인 후보의 ‘노무현 정권 시즌2’ 만들기가 국민적 저항에 막히자 민주당이 가당찮은 조어인 ‘이명박근혜 정권’이라는 말로 국민을 현혹하고 있다”고 말했었다.

손원제 기자 wonje@hani.co.kr

[관련 영상] ‘솔선을 수범’?…박근혜의 사자성어 인수분해 (김뉴타 200-1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