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1%%]

 탤런트 박상원씨가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독려하는 1인시위를 벌였다.

 박상원씨는 ‘주민투표 꼭 참여!’ 라고 써 있는 피켓을 들고 1인시위를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인시위를 한 바로 다음날이어서 오세훈 서울시장을 적극 돕는 듯한 모습에 누리꾼들이 의문을 표했다.

 박씨의 1인시위에 대해 누리꾼들은 한나라당 공천을 받고 싶어하는 연예인의 행보라는 해석을 보였다. “오세후니 되면 유인초니처럼 될 거라 생각?” “부자 유인촌에 이은 또 한명의 부자 소셜테이너 탄생이군요. 이 분은 청와대 대신 서울시청으로 가야하겠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광고

 의외라는 반응도 많았다. 누리꾼들은 “광화문 광장에서 투표참여 피켓 들고 있는 사람은 설마 박상원?” “연예인의 이미지라는 것은 정말로 믿을 게 못되는구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놀람을 표했다.

 박씨는 김태호 한나라당 의원이 경남지사로 재직하던 시절 ‘경남영상위원회’ 위원장으로 위촉됐다. 디지털뉴스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