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한나라, 재보선 텃밭서 고전

등록 :2008-10-30 01:26수정 :2008-10-30 10:28

29일 울산시 울주군수 보궐선거에서 신장열 당선자가 당선이 확정되자 부인 박차선씨와 기뻐하고 있다. 울주/연합뉴스
29일 울산시 울주군수 보궐선거에서 신장열 당선자가 당선이 확정되자 부인 박차선씨와 기뻐하고 있다. 울주/연합뉴스
연기군수 선진당-울주는 한나라…투표율 33%
올해 하반기 재·보궐선거가 29일 14개 선거구에서 일제히 치러졌다. 이번 재보선은 울산 울주군과 충남 연기군 등 기초단체장 2곳을 비롯해, 광역의원 3곳, 기초의원 9곳에서 실시됐다.

연기군 단체장 선거에서는 자유선진당 유한식 후보가 51.94%를 얻어, 36.13%에 그친 한나라당 최무락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다. 울주군에서는 한나라당 신장열 후보(41.16%)가 무소속 서진기 후보(33.90%)를 따돌리고 당선이 확정됐다.

광역의원 선거 3곳에서는 한나라당이 2곳, 무소속이 1곳을 차지했다. 경북 구미에서는 무소속 김대호 후보(54.51%)가 한나라당 김인배 후보(45.48%)를 눌렀다. 경북 성주에서는 한나라당 김지수 후보가 무소속 후보 4명과의 싸움 끝에 29.13%를 얻어 당선됐으며, 울산 울주에서는 한나라당 허령 후보가 50%가 넘는 득표율로 당선됐다.

기초의원 선거에서는 한나라당이 2곳, 민주당이 1곳, 자유선진당이 2곳, 민주노동당이 1곳, 무소속이 3곳에서 당선됐다. 특히 민주당의 텃밭인 전남 여수에서는 민주노동당 김상일 후보가 3021표(50.78%)를 얻어 2928표(49.21%)를 획득한 민주당 이선효 후보를 근소한 차이로 이겼다. 자유선진당은 충남 홍성에서 이두원 후보가, 연기에서 김학현 후보가 당선되는 등 텃밭인 충남 지역 2곳에서 모두 승리했다. 한나라당은 인천 남구에서 장승덕 후보가, 부산 서구에서 부호랑 후보가 1위를 차지했고, 민주당은 전북 임실에서 김한기 후보가 무투표 당선되는 데 그쳤다. 경남 의령, 경북 포항, 경북 영천에서는 무소속인 강성원, 정석준, 김동주 후보가 당선됐다.

한편, 이날 재보선은 상대적으로 관심도가 낮은 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을 뽑는 선거임에도, 저녁 8시 마감한 최종투표율이 33.8%를 기록하는 등 예상보다 높은 투표율을 나타냈다. 이지은 기자 jieun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바이든, 박지현에 먼저 인사 건네며 “큰 정치인 되길” 덕담 1.

바이든, 박지현에 먼저 인사 건네며 “큰 정치인 되길” 덕담

0선 무명 후보에도 고전…이재명 ‘티켓파워’ 시들해졌나 2.

0선 무명 후보에도 고전…이재명 ‘티켓파워’ 시들해졌나

대통령실 “질문은 하나만”…한·미 취재진 “더 하면 안 됩니까” 3.

대통령실 “질문은 하나만”…한·미 취재진 “더 하면 안 됩니까”

오늘 청와대 가는 윤 대통령 부부…‘열린음악회’ 참석 4.

오늘 청와대 가는 윤 대통령 부부…‘열린음악회’ 참석

이재명에 ‘치킨 뼈 그릇’ 던진 60대 구속심사 출석…“죄송” 5.

이재명에 ‘치킨 뼈 그릇’ 던진 60대 구속심사 출석…“죄송”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