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합민주신당·민주노동당·창조한국당이 공동 제출한 ‘삼성 비자금’ 특검법안을 놓고, 김효석 통합신당 원내대표는 15일 “국회 논의 과정에서 내용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효석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수사 기간이 200일이라 너무 길고, 수사범위도 광범위한 게 사실”이라며 “어제 제출된 법안은 민주노동당 제안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으로, 우리도 문제가 있다고 느꼈지만 미리 손대자고 하면 민주노동당이 진의를 의심할 수 있어 일단 그대로 발의했다”고 말했다. 통합신당 쪽은 그러나 김 대표의 이런 발언이 청와대의 법안 수정 요구를 받아들인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에 심상정 민주노동당 의원은 “법안을 공동발의했으면 그대로 가야 하는 거지, 이제 와서 문제 삼는 건 특검법 자체를 통과시키지 않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특검의 수사대상과 관련해 “삼성 비자금이 2002년 대선자금·최고 권력층 로비자금으로 쓰인 의혹은 반드시 관철시켜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조혜정 기자 zest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