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노무현 대통령 15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한 시민이 노무현 대통령 묘역 앞에 무릎 꿇고 앉아 훌쩍이고 있다. 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노무현 대통령 15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한 시민이 노무현 대통령 묘역 앞에 무릎 꿇고 앉아 훌쩍이고 있다. 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노무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는 노무현 대통령을 추모하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 시민들은 국화를 들고 추모단 앞에 서서 두 손을 모으거나 절을 하며 각자 방식으로 노무현 대통령을 추모했다. 노무현 대통령 묘역으로 걸어온 시민 중 일부는 훌쩍이기도 했다.

광고

오는 23일 열리는 추도식 주제는 ‘지금의 실천이 내일의 역사입니다’다. 노 전 대통령은 2004년 12월 6일 프랑스 소르본대학을 방문했을 때 “역사는 여러분에게 묻습니다. 역사로부터 무엇을 배웠으며 어떤 미래를 꿈꾸고 있는가? 지금 여러분의 생각과 실천이 바로 내일의 역사가 될 것입니다”라고 연설했는데, 여기서 따온 주제라고 노무현재단은 설명했다.

노무현 대통령 15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참배객들이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김혜윤 기자
노무현 대통령 15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참배객들이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김혜윤 기자

광고
광고
봉하마을에 도착한 노무현순례길 참가자들이 참배하고 있다. 김혜윤 기자
봉하마을에 도착한 노무현순례길 참가자들이 참배하고 있다. 김혜윤 기자

전남 완도군 공무원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사람 사는 세상’이라고 적힌 펼침막을 들고 참배하고 있다. 김혜윤 기자
전남 완도군 공무원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사람 사는 세상’이라고 적힌 펼침막을 들고 참배하고 있다. 김혜윤 기자

광고
한 어린이가 아빠와 함께 참배하고 있다. 김혜윤 기자
한 어린이가 아빠와 함께 참배하고 있다. 김혜윤 기자

노무현 대통령 묘역 인근에 ‘수고하셨어요 고마워요 편히 쉬세요’라고 새겨진 돌이 바닥에 놓여있다. 김혜윤 기자
노무현 대통령 묘역 인근에 ‘수고하셨어요 고마워요 편히 쉬세요’라고 새겨진 돌이 바닥에 놓여있다. 김혜윤 기자

노무현순례길 참가자가 참배하기 전 국화를 들고 있다. 김혜윤 기자
노무현순례길 참가자가 참배하기 전 국화를 들고 있다. 김혜윤 기자

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